default_setNet1_2

광주에서 울려펴진 “미국반대!”, “자유한국당해체!” 함성

기사승인 2019.05.20  18:08:45

공유
default_news_ad1

- 5.18 39주년, 범민련 남측본부 등 ‘미군철수! 대북제재 해제! 자유한국당 해체! 5.18자주통일대행진’ 진행

   
▲ 범민련 남측본부 주최로 열린 이날 <5.18광주민중항쟁 39주년 5.18자주통일대행진>은 각 지역과 단체에서 200여명이 참가했다. [사진제공-범민련 남측본부]

지난 18일은 5.18광주민중항쟁 39주년이 되는 날이다.

그러나 자유한국당을 비롯한 수구적폐세력은 5.18민중항쟁을 폄훼하고 5.18민주영령을 모독하는 망언을 쏟아내며 5.18역사를 왜곡하며 오월정신을 훼손하고 있다.

또한 5.18광주학살의 진짜주범 미국은 북미관계 정상화와 한반도의 항구적인 평화체제 구축이라는 새로운 역사의 흐름을 끝끝내 거부하며 한반도의 평화와 번영을 가로막고 있다.

나아가 미국은 남북문제에 사사건건 개입하고 간섭하면서 남북관계 발전과 판문점선언 이행을 지체시키며 8천만 겨레의 염원인 통일을 노골적으로 방해하고 있다.

   
▲ 지난 18일, 오후2시 자유한국당 광주광역시당 당사 앞에서 열린 ‘5.18자주통일대행진’ 출정식. ‘자유한국당’ 규탄집회를 시작하며 임을위한 행진곡을 부르고 있는 참가자들 [사진제공-범민련 남측본부]
   
▲ 출정식을 마친 참가자들은 당사 앞에 세워진 ‘근조 자유한국당’ 푯말에 ‘자유한국당해체’ 스티커를 붙이고 있다. 일부 참가자들은 당사 건물에 스티커를 붙이려다 이를 저지하는 경찰들과 몸싸움을 벌이기도 했다. [사진제공-범민련 남측본부]

이에 범민련 남측본부는 5.18민중항쟁 39주년을 맞아 5.18정신을 계승하기 위한 ‘미군철수! 대북제재 해제! 자유한국당 해체! 5.18자주통일대행진’(이하 5.18자주통일대행진)을 진행했다. 이날 행진에는 범민련 남측본부를 비롯하여 통일광장, 양심수후원회, 삼성일반노동조합, 민중민주당 등 단체들과 부산, 광주, 전남, 서울 등 여러 지역에서 200여명이 참가했다.

참가들은 이날 오후2시, 자유한국당 광주광역시당 당사 앞에서 ‘5.18역사왜곡 반민족반통일정당 자유한국당 해체’ 내용으로 출정식을 진행하고, 5.18범국민대회가 열리는 금남로까지 약 2.4km, 40분 가량 행진했다.

행진은 “5.18역사왜곡 자유한국당 해체하라!”, “오월학살 진짜주범 미국놈들 몰아내자!”는 구호가 적힌 만장을 필두로 ‘대형단일기’와 문재인대통령과 김정은국문위원장 두 정상의 카퍼레이드 장면을 담은 ‘모형물’을 비롯한 다양한 조형물과 각 종 구호가 적힌 현수막 등 다채로운 가장행렬로 진행됐다.

   
▲ “5.18역사왜곡 자유한국당 해체하라!”, “오월학살 진짜주범 미국놈들 몰아내자!”는 구호가 적힌 만장 [사진제공-범민련 남측본부]
   
▲ “오월에서 통일로!”, “오월정신 계승하고 판문점선언 이행하자!“ [사진제공-범민련 남측본부]
   
▲ 지난 해 9월, 평양정상회담 당시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문위원장 두 정상의 카퍼레이드 장면을 담은 ‘모형물’, 광주시민들이 큰 관심을 보였다. [사진제공-범민련 남측본부]
   
▲ 대북제재 해제 피켓을 들고 행진하고 있는 참가자 [사진제공-범민련 남측본부]
   
▲ ‘5.18학살 진짜주범’, ‘70년간 대북적대정책’, ‘북미대화 파탄주범 미국’ 등 5.18광주학살 진짜주범이자 한반도 평화와 번영, 통일을 가로막고 있는 미국을 규탄하는 가장행렬 [사진제공-범민련 남측본부]
   
▲ 새로운 조미관계 수립을 거부하고 한반도 평화체제 정착을 가로막고 있는 미국의 폼에이오, 존 볼펀, 트럼프를 규탄하는 만장을 들고 행진하고 있다. [사진제공-범민련 남측본부]
   
▲ 5.18자주통일대행진에 참가한 민중민주당 당원들 [사진제공-범민련 남측본부]

특히, 5.18학살주범 전두환과 5.18망언을 일삼는 자유한국당 황교안·나경원 대표 얼굴이 그려진 ‘대형공’을 굴리며 행진하는 동안 광주시민들로부터 큰 박수를 받았다. 금남로에 미리 나와있던 광주시민들은 공을 직접 발로 차고 욕을 하면서 적극 참여하기도 했다.

본무대 앞에 도착한 행진단은 금남로 주변에 나와있는 광주시민들에게 5.18정신을 계승하기 위해 ‘미국반대’ ‘자유한국당 해체’ 투쟁에 적극 나설 것을 호소하고 광주시민들과 ‘광주출정가’를 부르며 행진을 모두 마무리했다. 

   
▲ 전두환, 황교안, 나경원 3명의 얼굴이 그려진 대형공. [사진제공-범민련 남측본부]
   
▲ 금남로에서는 광주시민들이 공을 발로 차며 욕을 뱉고 광주학살 책임자 전두환 처벌과 5.18망언을 일삼는 황교안 나경원에 대한 분노의 마음을 표현했다. [사진제공-범민련 남측본부]
   
▲ 5.18범국민대회 이후 망월동 묘역을 찾아 합동참배를 거행했다. 이 자리에서 이규재 범민련 남측본부 의장은 오늘 날 5.18정신을 올바로 계승한다고 하는 의미는 바로 ‘미국놈들 몰아내고 조국통일을 실현하는 것’임을 강조하고 올 한해 더욱 힘차게 반외세 반미자주투쟁을 벌여나갈 것을 당부했다. [사진제공-범민련 남측본부]

 

광주=이기영 통신원 tongil@tongilnews.com

<저작권자 © 통일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