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조러 정상회담, 조선 측의 정책적 결단에 러측이 찬동한 것” <조선신보>

기사승인 2019.04.27  17:36:14

공유
default_news_ad1

“조선 측의 정세 판단과 정책적 결단에 대한 러시아 측의 이해와 찬동이 표시된 것으로 보인다.”

재일 <조선신보>는 27일 ‘조러수뇌회담에서 확인된 공동목표와 행동계획’이라는 해설기사에서 지난 25일 열린 북러 정상회담과 관련 이같이 조심스럽게 평했다.

여기서 북한 측의 ‘정세 판단과 정책적 결단’이란 김정은 위원장이 푸틴 대통령과의 회담에서 말한 △“미국의 일방적이며 비선의적인 태도로 인하여 제2차 조미수뇌회담이 합의 없이 끝나 조선반도와 지역정세가 교착상태에 빠지고 원점으로 되돌아갈 수 있는 위험한 지경에 이른” 점, 그리고 △“조선반도의 평화와 안전은 전적으로 미국의 차후 태도에 따라 좌우될 것이며 우리는 모든 상황에 다 대비할 것”이라고 말한 점 등이다.

즉, 하노이회담 결렬의 책임은 미국에 있으며, 미국이 계속 압박한다면 올해 초 신년사에서 밝힌 대로 ‘새로운 길’을 선택할 수밖에 없다는 것이다.

신문은 푸틴 대통령이 김 위원장 환영연회 축하연설에서 “조선반도에서의 긴장을 해소하고 동북아시아 지역 전반에서의 안전을 강화하기 위하여 계속 호상 협력해내 갈 용의가 있다고 확언하였다”면서, 이는 “조선이 ‘새로운 길’을 선택하기 전에 러시아가 현안 문제의 정치적, 외교적 해결에 기여하기 위해 적극적으로 노력한다는 뜻으로 풀이된다”고 해석했다.

특히, 신문은 푸틴 대통령이 회담 후 기자회견에서 “비핵화는 일정 정도 조선의 군비축소를 의미하는 것”이라면서 “조선에는 국가안보와 주권유지를 위한 보장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면서, 이 역시 “대조선 강경파가 ‘빅딜(big deal)’이라고 부르는 일방적 핵무장 해제요구를 배격하고 미국이 조선의 행동에 상응한 비핵화 조치를 취해야 할 필요성을 부각시켰다”고 강조했다.

신문은 북한-러시아의 협력관계 강화를 특징짓는 이념의 하나가 ‘다극화’라면서, 이는 ‘김정일-푸틴’이 2000년 7월 채택한 북러공동선언과 2001년 8월에 채택한 북러모스크바선언에 나타난 것으로서, “당시 ‘세계의 일극체제’를 제창하던 미국의 단독주의 외교에 대한 대립축으로서 제시된 대외정책 이념이었다”고 상기시켰다.

신문은 이 연장선에서 “이번 조러수뇌회담에서 주된 의제로 된 조선반도 비핵화는 조선반도를 핵전쟁의 무대로 삼고 군사위협을 부단히 감행함으로써 주변대국들에 대한 압력과 견제를 합리화하려는 미국의 패권정책을 배격하고 중단시키는 과정으로 된다‘면서 ”따라서 이는 러시아의 이해관계와 밀접히 결부된 문제이며 푸틴 대통령이 응당한 관심을 돌려 풀어나가야 할 외교적 과제“라고 밝혀, 푸틴 대통령이 이번 회담에 적극 나서게 된 배경을 짚었다.

신문은 “조러 두 나라 최고영도자께서 직접 대화하시고 국제사회의 초점이 집중된 조선반도비핵화를 위한 전략적 의사소통과 협동에 대하여 확인하신 의의는 자못 크다”면서 “정의로운 새 세계 건설의 동반자인 조선과 러시아의 쌍무적 협조가 오늘의 시대적 요구에 맞게 새로운 높은 단계에 올랐다”고 평했다.

 

 

이계환 기자 khlee@tongilnews.com

<저작권자 © 통일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