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북·러 정상, “평화·안전보장위한 전략적협동 강화”

기사승인 2019.04.26  08:21:21

공유
default_news_ad1

- 北신문, 북러정상회담 상봉에서 회담, 연회까지 보도

   
▲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푸틴 대통령이 25일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시 극동연방종합대학에서 정상회담을 갖고 지역의 평화와 안전보장을 위한 전략적 협동을 강화하기로 했다. [캡쳐사진-노동신문]

북한과 러시아가 한반도와 지역의 평화와 안전보장을 위한 전략·전술적 협력을 강화하고 이를 위한 방법적인 문제들에 대해서도 진지한 토론을 했다고 <노동신문>이 26일 보도했다.

신문은 이날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25일 블라디보스토크시 루스키섬에 위치한 원동(극동)연방종합대학에서 가진 정상회담에서 "쌍방은 앞으로 서로의 이해와 유대를 더 밀접히 해나가며 지역의 평화와 안전보장을 위한 전략적인 협동을 강화해나가기로 하였다"고 전했다.

첫 회담 직후 푸틴 대통령이 '북한 체제 보장을 위한 6자회담 체계 가동'에 대해 한 발언은 언급하지 않고 김정은 위원장이 미국의 '비선의적'인 태도로 인해 제2차 북미정상회담이후 한반도와 지역정세가 교착상태에 빠졌으며, 북으로서는 모든 상황에 다 대비할 것이라고 한 발언을 소개했다

신문에 따르면, 김 위원장은 "얼마 전에 진행된 제2차 조미수뇌회담에서 미국이 일방적이며 비선의적인 태도를 취함으로써 최근 조선반도와 지역정세가 교착상태에 빠지고 원점으로 되돌아갈 수 있는 위험한 지경에 이른데 대하여 지적하시고 조선반도의 평화와 안전은 전적으로 미국의 차후 태도에 따라 좌우될 것이며 우리는 모든 상황에 다 대비할 것"이라고 말했다. 

   
▲ 김 위원장과 푸틴 대통령은 이번 첫 만남에서 상호관심사에 대해 우호적인 분위기에서 심도있는 대화를 나누었다고 신문은 전했다. [캡쳐사진-노동신문]
   
▲ 회담에서 양측은 '조선(한)반도' 정세 추이에 대해 분석 평가하고 양국이 평화와 안전보장을 위한 여정에서 전략적 의사소통과 전술적 협동을 잘하기 위한 방법적인 문제들에 대해서 진지하게 토의했다. [캡쳐사진-노동신문]

이날 회담에서는 상호관심사에 대해 우호적인 분위기에서 심도있는 대화가 진행되었으며, 두 나라 최고위급 접촉을 포함한 고위급 내왕을 강화하고 다양한 형식으로 정부와 국회 등의 교류 협조를 발전시키며, 호혜적인 경제무역 수준을 더 높여 나가기로 했다.

특히 "(쌍방은) 중대한 고비에 직면한 조선반도 정세 추이에 대하여 분석평가하고 조로(북러) 두 나라가 조선반도와 지역의 평화와 안전보장을 위한 여정에서 전략적 의사소통과 전술적 협동을 잘해나가기 위한 방도적인 문제들에 대하여 진지하게 토의하였다"고 신문은 알렸다.

김 위원장은 푸틴 대통령이 북한을 방문하도록 초청했으며, 푸틴 대통령은 이를 쾌히 수락했다.

회담에 이어 열린 연회 축하연설에서 푸틴 대통령은 "김정은 동지의 발기에 의하여 조선반도를 둘러싼 정세는 안정되어가고 있으며 러시아는 조미대화 실현과 북남관계 개선을 위한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지도부의 노력을 지지한다"고 말했다.

이어 "러시아는 조선반도에서의 긴장을 해소하고 동북아시아지역 전반에서의 안전을 강화하기 위하여 계속 호상(상호) 협력해 나갈 용의가 있다"며, "국제사회와 모든 관심있는 국가들의 적극적인 참가밑에 반도와 지역의 공고한 평화와 안정을 보장하고 번영을 이룩해나가기 위한 목적을 반드시 달성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 위원장은 답례연설을 통해 "오늘 푸틴 대통령 각하와 조로친선관계 발전과 조선반도와 지역의 평화와 안전보장을 위한 문제들 그리고 공동의 관심사로 되는 국제문제들에 대하여 허심탄회하고 의미깊은 대화를 나누었다"고 하면서 전략적이며 전통적인 북러친선관계의 강화발전에 대해 강조했다.

   
▲ 이날 회담에는 북측에서 리용호 외무상과 최선희 외무성 제1부상이 배석했다. [캡쳐사진-노동신문]

이날 회담에는 북측에서 리용호 외무상과 최선희 외무성 제1부상이 배석하고 러시아측에서 세르게이 라브로프 외교장관, 유리 트루트네프 정부 부총리 겸 원동연방구 주재 대통령 전권대표, 드미트리 피스코프 대통령 행정부 부책임자 겸 공보관, 유리우샤코프 대통령 대외정책담당 보좌관, 예프게니 지트리흐 교통장관, 알렉산드르 코즐로프 원동 및 북극발전 장관, 아나톨리 야놉스키 동력부 차관, 올레그 벨로죠로프 러시아철도주식회사 총사장, 알렉산드르 마체코라 북한주재 러시아 대사가 참가했다.

이어진 연회에는 김평해·오수용 당 부위원장, 리용호 외무상, 리영길 군 총참모장, 최선희 외무성 제1부상을 비롯한 수행원들, 김형준 러시아주재 북한 대사, 조석철 블라디보스토크 총영사 등이 초대되었다. 

김 위원장은 26일 블라디보스톡 시내 몇 곳을 둘러본 뒤 오후 3시(한국시간 오후 2시)께 전용열차 편으로 귀국길에 오를 예정이다. 

이승현 기자 shlee@tongilnews.com

<저작권자 © 통일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