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문 대통령, 러 안보회의서기 접견...“시급한 과제는 북미대화 재개”

기사승인 2019.04.25  22:17:02

공유
default_news_ad1

- 한러 고위급안보회의 개최...러, ‘러중 공동행동계획’ 상세 설명

   
▲ 문재인 대통령은 25일 청와대에서 한러 고위급안보회의 참석차 방한한 니꼴라이 파트루쉐프 러시아 연방안보회의 서기를 접견했다. [사진제공 - 청와대]

“지금 시급한 과제는 북미대화 재개와 비핵화 촉진이다. 공동행동계획도 미국과 충분히 협의되어야 한다. 러시아 측에서 미국과 많이 논의해 달라.”

블라디보스토크에서 북미정상회담이 열린 25일, 문재인 대통령은 청와대 본관 접견실에서 니꼴라이 파트루쉐프 러시아 연방안보회의 서기 일행을 오후 5시부터 45분 동안 접견하면서 북미회담 재개에 초점을 맞췄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의 서면브리핑에 따르면,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의 최측근인 파트루쉐프 서기는 ‘러중 공동행동계획’에 대해 자세히 설명했다. 그러나 구체적인 내용에 대해서는 설명하지 않았다.

‘쌍중단-쌍궤병행’이냐는 한 기자의 질문에 고민정 대변인은 SNS를 통해 “러․중 공동행동계획은 아직 러시아에서 공식적으로 발표하지 않아 저희가 먼저 그 구체적 내용을 말씀드릴 순 없다”며 “다만, 그에 대한 러시아의 설명이 있었고 대통령의 답변이 있었다”고만 답했다.

중국과 러시아 양국은 한반도 문제 해결에 있어서 ‘단계별 동시행동’ 원칙에 공감하고 있으며, 중국은 북한의 핵.미사일 시험과 한미 연합군사연습을 동시에 중단하고 한반도 비핵화와 한반도 평화협정이 동시에 추진돼야 한다는 이른바 ‘쌍중단 쌍궤병행’ 해법을 제시한 바 있다.

문 대통령은 오늘 개최된 북·러 정상회담이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인 평화 정착을 위해 건설적으로 기여할 것으로 평가하고 한반도 문제의 정치 외교적 해결을 위한 푸틴 대통령의 강력한 의지와 적극적인 노력에 대해 사의를 표했다.

특히 “6월 오사카 G20을 계기로 푸틴 대통령을 만나게 되길 희망하고, 가급적 빠른 시기에 한국을 방문해 주기를 바란다”고 초청하고 “오늘 열린 북·러 정상회담이 북미회담 재개와 한반도 비핵화 프로세스 촉진의 밑거름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파트루쉐프 서기는 “러시아와 한국은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평화 정착이라는 똑같은 목표를 갖고 있다”며 “북·러 회담 결과는 외교채널을 통해 가급적 신속히 알려드리겠다”고 약속했다.

   
▲ 이날 접견에는 러시아측 관계자들이 참석했고, 청와대 보좌진이 배석했다. [사진제공 - 청와대]

이날 접견에는 러시아측에서 니꼴라이 파트루쉐프 연방안보회의 서기, 베네딕토프 연방안보회의 부서기, 쿨릭 주한러시아 대사, 무히토프 연방안보회의 서기 보좌관, 나자렌코 대통령실 대외정책국 부국장, 발다예프 연방안보회의 사무국 고문이 참석했고,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김현종 국가안보실 2차장, 박철민 외교정책 비서관, 최종건 평화기획 비서관, 고민정 대변인 등이 배석했다. 

이에 앞서, 파트루쉐프 서기는 이날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과 3시간 30분 동안 ‘한러 고위급 안보회의’를 갖고 다양한 현안들에 대해 논의했다.

고 대변인은 “한러 양측은 특히 제2차 북미정상회담 이후의 한반도 비핵화 협상 동향에 관한 정보를 공유하고, 현재의 대화 모멘텀을 살려 나가기 위한 관련국들의 협력이 중요하다는데 인식을 같이 했다”고 전했다.

또한 “파트루쉐프 서기는 한반도 평화 정착에 대해 전폭적인 지지 의사를 밝혔고,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라는 최종 목표 달성을 위해 북미협상이 성공하는 방향으로 한국이 역할을 해달라고 요청했다”고 밝혔다.

 

김치관 기자 ckkim@tongilnews.com

<저작권자 © 통일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