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푸틴, “북 체제 보장 논의 때 6자회담 가동돼야”

기사승인 2019.04.25  21:22:18

공유
default_news_ad1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25일 “북한의 체제 보장에 대해서 논의를 할 땐 6자회담 체계가 가동되어야 한다”고 촉구했다. 

그는 이날 연해주 블라디보스톡 극동연방대학에서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과의 첫 회담 직후 기자회견을 열어 이같이 말했다. “한.미의 보장 매커니즘은 충분치 않을 것이라고 보고 그래서 북한에 있어선 다자안보협력체제가 필요할 것”이라는 이유를 들었다. 

김정은 위원장이 이 제안에 대해 어떻게 반응했는지는 알리지 않았다. 

러시아는 2003년 8월부터 2008년 12월까지 열렸던 6자회담 산하 ‘동북아 평화 안보에 관한 실무그룹’ 의장국이었다. 하노이 회담 이후 김정은 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간 '브로맨스'가 주춤한 사이, 푸틴 대통령이 ‘6자회담’을 고리로 한반도 문제에서 러시아의 역할을 자청한 셈이다. 

푸틴 대통령은 26일 중국 베이징으로 이동해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만나 김정은 위원장과의 회담 결과를 설명할 것이라고 밝혔다. 국제문제에서 러시아와 전략적 공조를 취해온 중국은 과거 ‘6자회담’ 의장국이었다.   

푸틴 대통령은 이날 김정은 위원장과 ‘철도.가스관.전력망’을 연결하는 사업에 대해서 논의했다고 알렸다. 미국과 동맹관계인 한국이 이 사업에 소극적인 사정을 지적하면서 “인내를 가지고 좀 참으면서 빠른 시일 내에 이뤄지길 희망한다”고 했다.

러시아 내 북한 노동자 문제에 대해서는 “(유엔 안보리 결의의 이행과) 대립적이지 않는 해결 방법이 충분히 있을 것이라고 보고 있다”고 밝혔다. “북한 근로자들은 러시아에서 아주 성공적으로 일을 하고 있다. 준법 정신이 투철하고 아주 열심히 일하는 사람들이다.”

이광길 기자 gklee68@tongilnews.com

<저작권자 © 통일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