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한.일, 23일 도쿄서 국장급 협의..“강제징용 판결 등 논의”

기사승인 2019.04.22  16:56:47

공유
default_news_ad1

한국과 일본이 23일 일본 도쿄에서 국장급 협의를 개최한다. 지난달 14일 서울 협의 이후 40일 만이다.

외교부는 22일 보도자료를 통해 “김용길 외교부 동북아시아국장은 23일 오전 일본 외무성에서 가나스기 겐지 일본 외무성 아시아대양주국장과 한·일 국장급 협의를 개최하고 강제징용 소송 판결 문제를 포함한 양국 현안에 대해 의견을 교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일본은 ‘강제징용피해자들에게 미쓰비시 등 전범기업들이 손해배상을 하라’는 한국 대법원 판결에 반발하며 1965년 체결된 한일 청구권 협정에 따른 협의를 요구하고 있다. 한국은 통상적인 외교채널에서 다루면 된다는 입장이다.    

일본은 또한 후쿠시마 등 8개현에서 나는 수산물에 대한 수입금지 조치를 풀어달라고 거듭 요청할 것으로 보인다. 지난 11일 세계무역기구(WTO) 상소기구는 1심을 뒤집고 한국 측의 조치가 타당하다고 최종 결정한 바 있다. 

두 달 앞으로 다가온 6월 말 오사카 주요 20개국(G20) 회의도 관심사다. 일본 측은 문재인 대통령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 간의 별도 정상회담이 이뤄지지 않을 것이라는 소식을 흘리며 은근히 한국을 압박하고 있다.

이광길 기자 gklee68@tongilnews.com

<저작권자 © 통일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