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경기도, 15억 원 상당 밀가루.묘목 등 지자체 첫 대북지원 예정

기사승인 2019.04.17  18:08:32

공유
default_news_ad1

경기도가 15억 원 상당의 밀가루와 미세먼지 저감용 묘목 등을 북측에 지원한다.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지자체의 대북지원은 이번이 처음이다.

17일 통일부에 따르면, 경기도는 약 10억 원 상당의 어린이 급식용 밀가루와 5억 원 상당의 미세먼지 저감용 묘목을 민간단체인 ‘아태평화교류협회’를 통해 북측에 지원한다. 이들은 북.중 접경지역을 거쳐 육로를 통해 지원할 예정이다.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지자체의 대북 인도적 지원은 처음. 하지만 통일부는 애써 민간단체의 지원이라고 강조했다.

이상민 통일부 대변인은 이날 오전 정례브리핑에서 “정확하게 말씀드리면 경기도의 대북지원이 아니라 그 단체에 대한 대북지원”이라며 “정부가 북한주민의 어떤 인도적 상황을 개선하기 위해서 지속적으로 노력을 해 나가겠다는 입장에서 지금 대처를 해 나가고 있다. 지속적으로 정부가 관련 조건들이 갖추어지면 승인해 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정부의 이번 대북 인도적 지원 승인은 지난 11일(현지시각) 미 워싱턴에서 열린 한.미 정상회담 이후 조치여서 주목된다. 한.미 정상은 대북 인도적 지원에 대해 의견을 교환한 바 있다.

지난해 무산된 정부의 대북지원을 위한 국제기구 8백만 달러 공여 재추진 여부도 관심사항이다.

통일부 당국자는 “북한 주민의 인도적 상황 개선을 위해 취약계층을 중심으로 인도적 지원을 하겠다는 방침에 변함이 없다”며 “8백만 달러 공여 문제는 실무적 절차를 밟아야 한다. 관계부처 협의를 통해 상황을 보면서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조정훈 기자 whoony@tongilnews.com

<저작권자 © 통일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