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통일부, “미국 탄원서 제출 보도, 무책임한 행태”

기사승인 2019.04.15  15:19:10

공유
default_news_ad1

통일부가 외교부의 반대에도 미국 정부에 제재면제 탄원서를 제출했다는 <조선일보> 보도에, “무책임한 행태”라고 내용을 전면 부인했다.

이유진 통일부 부대변인은 15일 오전 정례브리핑에서 “정부가 개성 만월대 발굴사업과 관련하여 미 측에 제재면제를 위한 일종의 탄원서 성격의 문서를 전달했다는 보도내용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 그러한 검토가 이루어진 바가 없다”고 밝혔다.

“개성 만월대 발굴사업과 관련해서는 그동안 미 측과 긴밀하게 협의해 왔”으며 “현재 안보리 면제 절차를 진행 중”이라는 것.

그리고 “정부는 한미 간 대북정책에 관한 긴밀한 조율을 위해서 지난해 말부터 한미워킹그룹을 운영해 왔다”며 “이 과정에서 통일부와 외교부 등 관계부처 간에 긴밀한 협의와 조율이 이루어져 왔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잘못된 보도로 국민들의 오해를 야기하는 것은 정부부처 간 협력과 한미 간 공조를 저해하는 무책임한 행태”라고 반박했다.

<조선일보>는 15일 “통일부는 지난해 외교부 반대를 무릅쓰고 일부 남북 교류 사업에 대해 제재 면제를 해달라는 탄원서를 미국 측에 전달했다가 결국 거절당했다”며 “통일부가 ‘묻지마 식’ 대북지원에 나서다 미국의 불신을 자초하고 북한에선 무시당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조정훈 기자 whoony@tongilnews.com

<저작권자 © 통일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