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미 국방장관 대행 “북핵·미사일, 미 본토 위협 여전” (VOA)

기사승인 2019.03.15  10:38:08

공유
default_news_ad1

패트릭 섀너핸 미 국방장관 대행은 북미 비핵화 협상 국면에도 북한의 핵, 미사일이 미 본토는 물론 동맹국들에 계속 위협이 되고 있다고 밝혔다고 <미국의소리>(VOA)가 15일 보도했다.

VOA에 따르면, 섀너핸 국방장관 대행은 14일 2020회계연도 국방예산 관련 상원 군사위원회 청문회에 출석해 북한의 위협과 관련해 북한의 핵무기와 미사일을 “여전히 시급한 우려 사안(pressing concerns)”으로 규정했다.

셰너핸 대행은 이날 제출한 서면답변에서도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우리의 외교관들이 북한의 비핵화를 협상하는 동안에도 북 핵무기와 탄도미사일은 미 본토는 물론 동맹국들에 계속 위협이 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조셉 던포드 미 합참의장도 이날 서면답변에서 “한반도의 평화적 비핵화에 대한 희망을 계속 갖고 있지만,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의 두 차례 정상회담 이후 우리가 다양한 비상사태에 계속 대비해야 한다는 것은 분명하다”고 밝혔다.

이어 “우리는 여전히 역내 동맹국들과 미 본토를 위협하는 핵무기와 탄도미사일을 보유한 나라를 상대하고 있다”면서 “북한의 지도자가 표명한 의도와는 별개로, (북핵, 미사일) 역량은 존재하며 그 위협을 억지하고 방어하기 위한 군 태세를 반드시 유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VOA는 “섀너핸 대행과 던포드 의장은 미-한 대규모 연합군사훈련 조정에도 불구하고 한반도 군 준비태세는 이전 수준으로 유지될 것이라는 점을 거듭 강조했다”고 알렸다.

섀너핸 대행은 올해 연합훈련은 ‘평화 과정 지원’과 ‘전작권 전환과 관련한 한국의 역할 확대’, ‘근본적 준비태세 유지’ 등 세 가지 이유로 재조정됐다며 “근본적으로는 오늘 밤이라도 싸울 준비태세를 유지하기 위한 것”이라고 밝혔다.

던포드 의장은 “사령부 각 레벨에서 숙달돼야 하는 임무 중심의 과제에 집중하는 방식으로 훈련 방식을 변경했다”며 “(훈련의) 결과와 준비태세에는 변함이 없다”고 밝혔다.

구체적으로 대규모 연합훈련이 가상 전개 방식으로 변경되긴 했지만 “중요한 것은 대대와 중대 또는 그 이하 레벨에서 훈련과 (미-한) 연합군 통합 훈련 능력에는 변함이 없다는 것”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이계환 기자 khlee@tongilnews.com

<저작권자 © 통일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