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미국, 금강산 새해맞이 공동행사 취재진 취재장비 불허 논란

기사승인 2019.02.12  17:13:21

공유
default_news_ad1

미국 정부가 금강산 새해맞이 공동행사를 취재하기 위해 방북한 취재진의 노트북 등 취재장비 소지를 불허해 논란이 일고 있다. 국제사회의 대북제재를 이유로, 한미워킹그룹에서 논의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았다.

통일부 당국자는 12일 오전 기자들과 만나, “언론 취재 활동 등을 위해서 취재 장비를 반출하려고 했는데, 관련 협의가 완료되지 않았다”며 “이번 행사에는 반출이 안 되는 것으로 됐다”고 밝혔다.

“한미워킹그룹에서 계속 협의했으”나 “취재 장비로 특정한다기보다는 제재 품목에 있어서 협의가 조금 더 필요한 사항”이어서, “협의가 완료되지 않아 반출되지 않았다”는 것.

그에 따르면, 한미워킹그룹은 12일과 13일 6.15공동선언실천 남측위원회 등이 주최하는 금강산 새해맞이 남.북.해외 공동행사 승인여부를 논의했으며, 동행 취재진의 노트북 등 취재 장비는 대북제재와 관련되어 있어 반출이 허용되지 않았다.

하지만 지난해 4월 남측 예술단 평양공연, 8월 금강산 이산가족상봉 행사, 10월 10.4선언 공동행사 등에서는 취재진의 노트북 반출이 허용됐던 선례에서, 미국 정부가 고무줄 잣대로 언론인의 취재를 방해했다는 논란을 초래했다.

여기에 남북 민간단체의 공동행사마저도 한미워킹그룹에서 다뤄야 할 정도로 한국 정부가 남북관계에 소극적인 태도를 보이는 것 아니냐는 지적도 있다.

통일부 당국자는 “언론의 특수성이 있고, 취재 활동이 보장돼야 한다. 관련 부분에 대해서 계속 협의해서 향후 일관된 기준이 정립되도록 긍정적 방향으로 결론 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조정훈 기자 whoony@tongilnews.com

<저작권자 © 통일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