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청와대, “3.1절 특사 검토 중이나 대상 확정 안돼”

기사승인 2019.02.12  14:00:29

공유
default_news_ad1

100주년을 맞는 올해 3.1절에 특사를 검토 중이라고 12일 청와대가 확인했다. 

한정우 부대변인은 이날 “3.1절 특사와 관련해 현재 법무부에서 검토 중에 있으며 구체적인 사면 대상은 확정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현재 법무부에서 실무 차원의 준비 중이나, 구체적인 대상, 범위, 명단이 아직 민정수석에게조차 보고되지 않았다는 것.

한 부대변인은 “문재인 대통령은 ‘뇌물.알선 수재.알선 수뢰.배임.횡령 등 5대 중대 부패 범죄자에 대한 사면권을 제한하겠다’고 지난 대선에서 공약으로 밝힌 바 있다”면서 “대통령의 공약사항은 여전히 유효하다”고 밝혔다. 

전날 김의겸 대변인은 “민생에만 초점이 있지는 않은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해 ‘3.1절 특사’의 폭이 확대될 것임을 시사했다. 

이석기 전 의원(구 통합진보당) 등이 포함될지 여부에 대해서는 “들은 바 없다”고 말했다.

이광길 기자 gklee68@tongilnews.com

<저작권자 © 통일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