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北 조대위, "3.1운동 100주년...日과거청산 요구운동 적극 벌이겠다"

기사승인 2019.02.12  12:33:53

공유
default_news_ad1

북한 '조선 일본군 성노예 및 강제연행 피해자문제대책위원회'(조대위)가 11일 평양에서 연차 총회를 진행해 3.1운동 100주년이 되는 올해에 일본의 과거청산을 요구하는 운동을 적극 벌이기로 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했다.

조대위는 총회에서 "일본이 과거사를 올바로 해결하는 것은 아시아의 평화와 안정을 보장하고 국제사회의 기본윤리와 질서를 확립하기 위한 시급하고도 중요한 문제"라고 하면서 "3.1인민봉기 100돌이 되는 올해에 일본의 과거청산을 요구하는 운동을 적극적으로 벌일데 대하여 강조하였다"고 통신은 전했다.

조대위는 또 "일본이 우리 인민에게 저지른 반인륜 범죄들을 유형별, 지역별로 보다 구체적으로 조사하고 그릇된 역사왜곡과 군사대국화 책동을 반대하는 국내·외의 여론을 높여나가며 세계 여러 나라와의 연대를 강화"하기로 했다.

조대위 일꾼들과 일제 과거범죄 피해자들, 유가족들, 학자들이 참가한 가운데 열린 이번 연차 총회에서는 이밖에도 일본이 북과의 과거청산문제를 덮기 위해 일본인 납치문제를 집요하게 제기하면서 재일 총련과 재일동포사회를 범죄시하는 태도를 낱낱이 폭로했다.

'무분별한 역사위조'를 통한 독도영유권 주장과 아시아 재침 야망을 버리지 않고 평화헌법 개악에 박차를 가하는 일본 당국에 대한 규탄도 이어졌다.

이승현 기자 shlee@tongilnews.com

<저작권자 © 통일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