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국민 과반수, ‘미군 감축.철수해도 방위비 인상 NO’

기사승인 2019.01.28  21:11:48

공유
default_news_ad1

- “한반도 평화 무드 속 경제 이해 우선 인식 확대” [리얼미터]

   
▲ [출처-리얼미터]

국민 10명 중 6명이 미국의 방위비 분담금 인상요구 수용에 반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미국이 주한미군 감축 또는 철수 카드로 압박한다고 해도 ‘인상에 반대한다’는 의견이 과반수를 넘어 눈길을 끌었다.

28일 <리얼미터>에 따르면, <YTN> ‘노종면의 더뉴스’ 의뢰로 지난 25일 전국 만 19세 이상 성인 504명에게 미국 측의 주한미군 방위비 분담금 인상요구 수용에 대한 찬반 조사를 실시한 결과, ‘받아들여서는 안 된다’는 응답이 58.7%로, ‘받아들여야 한다’는 응답(25.9%)보다 두 배 이상 높은 것으로 집계됐다. ‘모름·무응답’은 15.4%. 

거의 모든 지역, 연령, 이념성향, 정당 지지층에서 반대 여론이 대다수거나 우세했고, 자유한국당 지지층에서만 찬성 여론이 우세했다. 

미국이 협상 과정에서 주한미군 감축이나 철수 카드를 사용할 경우를 가정한 미국의 방위비 분담금 인상요구 수용 찬반 조사에서는, ‘그래도 미국 측의 인상 요구를 받아들여서는 안 된다(그래도 반대)’는 응답이 52.0%로, ‘그러면 미국 측의 인상 요구를 받아들여야 한다(그러면 찬성)’는 응답(30.7%)보다 21.3%p 높은 것으로 집계됐다. ‘모름·무응답’은 17.3%.

대부분의 지역, 연령, 이념성향, 정당 지지층에서 ‘그래도 반대’ 여론이 대다수이거나 우세한 가운데, 대구·경북과 20대에서는 찬반 양론이 팽팽했고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 지지층, 보수층에서는 ‘그러면 찬성’이 다수이거나 우세했다.

<리얼미터>는 “1년 이상 북한의 무력도발이 중단되고 있고 남북 간 교류·협력이 재개되면서 한반도 평화 무드가 지속됨에 따라 평화를 통한 안보 증진, 경제적 이해 우선의 인식이 확대되고 있는 데 따른 것”이라고 풀이했다.

이번 조사는 무선 전화면접(10%) 및 무선(70%)·유선(20%) 자동응답 혼용, 무선전화(80%)와 유선전화(20%) 병행 무작위생성 표집틀을 통한 임의 전화걸기 방법으로 실시됐다. 응답률은 6.7%(7,547명 접촉해 최종 504명 응답),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4.4%p.

이광길 기자 gklee68@tongilnews.com

<저작권자 © 통일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