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개성공단기업 비대위, “방북 무산, 실망과 깊은 유감”

기사승인 2019.01.25  17:00:02

공유
default_news_ad1

정부가 개성공단 기업인들의 방북을 유보한 데 대해, 개성공단 기업 측은 “실망과 함께 깊은 유감”을 표명했다.

개성공단기업 비상대책위원회(위원장 신한용)는 25일 입장을 발표, “유엔 대북제재와 무관한 개성공장 점검을 위한 기업인들의 방북 무산에 실망과 함께 깊은 유감을 표명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정부는 개성공단기업 비상대책위원회에서 신청한 7차 방북에 대하여 유보 조치를 통보했다. 이번에도 방북이 무산되자 기업들은 실망과 함께 좌절했다”며 “개성공단에 투자한 자산은 남과 북이 법률로 보장하도록 합의하였음에도 유엔 대북제재와 연계하여 민간기업의 생존이 걸린 재산권을 점검하는 일조차 허용하지 않아 깊은 유감”이라고 질타했다.

그리고 “개성공단 폐쇄 이후 기업들은 희망 고문을 받으며 위기에 직면하고 있다. 개성공장은 정부가 보장한 기업의 소중한 재산”이라며 “하루라도 빨리 공장 점검을 할 수 있도록 정부는 모든 노력을 기울일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조정훈 기자 whoony@tongilnews.com

<저작권자 © 통일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