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양심수석방추진위, 3.1절 특사에 ‘양심수 전원’ 포함 촉구

기사승인 2019.01.11  15:02:38

공유
default_news_ad1

양심수석방추진위원회는 10일 다가오는 ‘삼일절 특별사면’에 이석기 전 의원을 비롯한 모든 양심수 석방을 촉구하는 논평을 발표했다.

논평은 “과거 적폐 정권 시절에 불의와 폭력에 맞서던 사람들, 빈부의 차별과 소수의 특권을 바로잡고자 노력하던 사람들, 평화와 통일을 바랬던 사람들이 아직 감옥에 있다”며 “오늘의 양심수들”이라고 규정했다.

이어 “삼일절 특별사면에 이석기 전 의원과 양심수 전원 석방이 포함되어야”한다면서 “만에 하나 '선별 석방'도 있어선 안 된다. 지난 상처에 더하여 새로운 상처를 만들기 때문”이라고 촉구했다.

양심수석방추진위가 파악하고 있는 투옥 중인 양심수는 이석기 전 의원을 비롯해 맥아더동상철거 투쟁을 벌여 구속된 이적 목사와 남북경협사업가 김호 씨, 민주노총 전국금속노동조합 관계자 등 10여명이다.

논평은 “문재인 정부는 이미 한 번의 기회를 저버렸다. 17년 세밑의 특별사면에서 단 한 명의 양심수도 포함시키지 않았다”며 “촛불혁명 이후 양심수 석방을 촉구해온 각계각층 국민들과 국제사회의 기대는 당시 무참히 짓밟혔다”고 비판했다.

나아가 “100년 전 '일절의 정치범을 특별히 석방함'이라는 임시정부의 정신에 입각하여 이석기 전 의원을 비롯한 양심수 전원 석방 결단을 호소한다”며 “3.1운동과 임시정부 100주년에 즈음하여 고작 눈앞의 정치적 득실을 고려해서는 안 될 것”이라고 밝혔다.

한승헌 변호사와 함세웅 신부, 권오헌 민가협양심수후원회 명예회장, 박래군 인권재단 ‘사람’ 상임이사 등이 참여하고 있는 양심수석방추진위원회는 지난해 8.15대사면을 추진했지만 양심수는 포함되지 않았다.

한편, 문재인 대통령의 3.1절 특별사면을 법무부가 준비 중인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김병준 자유한국당 비상책위원장은 10일 오전 비대위회의에서 “3.1절 특사를 추진한다는데 그 내용이 사실인지는 모르겠지만 강정마을 관련된 분들, 세월호 집회 관련된 분들, 광우병(집회) 관련된 분들에 대해서 사면을 한다는 얘기가 있다”면서 “이념지향적 사면”이라고 비판했다.

김치관 기자 ckkim@tongilnews.com

<저작권자 © 통일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