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WSJ “미 국무부, 인도적 지원단체 방북 불허”

기사승인 2018.10.12  13:51:29

공유
default_news_ad1

미국 정부가 최근 인도적 지원단체들이 신청한 방북을 불허했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11일(현지시간) 소식통들을 인용해 보도했다. 

지난해 6월 오토 웜비어 씨 사망 사건을 계기로, 미국 정부는 미국인들에게 북한 여행금지령을 발령했다. 방북 희망자는 ‘특별여권’을 받아야 하는데, 국무부가 지원단체들의 특별여권 발급 신청을 받아들이지 않은 것이다. 

이 신문에 따르면, ‘조선의 그리스도인 벗들’을 비롯해 최소 5곳 이상의 단체들이 식량 및 의료 지원을 위해 방북을 신청했으나 불허됐다. 불허 결정을 주도한 사람은 마이크 폼페이오 장관이라고 ‘소식통 2명’이 전했다. 

조셉윤 전 국무부 대북정책 특별대표는 <월스트리트저널>과의 인터뷰에서 ‘진전된 비핵화’와 ‘상응조치’를 두고 북한과 기싸움 중인 미국 정부가 일종의 “칩 모으기”를 하고 있는 것으로 풀이했다. 민간 단체의 인도적 지원까지 대북 협상의 지렛대로 활용하고 있다는 것.

폼페이오 장관은 지난 7일 방북 직후 서울로 와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의 만찬 직후 “남북관계 진전이 비핵화 진전과 보조를 맞출수 있도록 우리 한국 친구들 및 동맹국들과 긴밀히 협력하길 기대하고 있다”는 경고성 트윗을 올린 바 있다. 

10일(현지시간)에는 한국 국회의 외교부 상대 국정감사에서 벌어진 ‘5.24 조치 해제’ 공방에 트럼프 대통령이 직접 뛰어들었다. ‘한국 내 제재 완화 논쟁’에 대한 질문을 받고 “우리의 승인 없이 한국이 그렇게 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힌 것이다. 

12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남북 정상 간 ‘9월 평양공동선언’ 직후 지난달 20~21일 미국 재무부가 산업은행, 기업은행, KB국민은행, 신한은행, NH농협은행 등과 전화회의를 통해 ‘대북제재를 위반하지 않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광길 기자 gklee68@tongilnews.com

<저작권자 © 통일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