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외교부, “대북 제재 완화 위해서는 비핵화 진전 필요”

기사승인 2018.10.11  19:42:48

공유
default_news_ad1

“대북제재 완화를 위해서는 북한 비핵화의 진전이 필요할 것인 바, 앞으로 비핵화 진전에 따라 미국 등 관련국과 유관기관과 긴밀히 협의해 나갈 것이다.”

노규덕 외교부 대변인이 11일 오후 정례브리핑에서 ‘대북 제재 완화 필요성’을 거론한 지난 9일 북.중.러 3국 차관 대화 관련해 “완전한 비핵화에 대한 확신이 있을 때까지 대북제재를 지속한다는 것이 우리 정부의 기본 입장”이라며 이같이 답했다. 

노 대변인은 “최선희 부상의 방중, 방러 사안을 포함해서 최근 한반도 정세 진전과 관련하여 북한과 중국, 러시아 측 간에 긴밀히 소통이 이루어지고 있다”면서 “북·중·러 간의 협의를 주목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이례적인 ‘북.중.러 3국 차관 대화’가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 정착에 건설적인 기여를 해나가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광길 기자 gklee68@tongilnews.com

<저작권자 © 통일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