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북중러, “적시에 안보리 대북 제재조치 조정해야”

기사승인 2018.10.10  20:31:31

공유
default_news_ad1
   
▲ 왼쪽부터 쿵쉬안유 부부장, 모르굴로프 차관, 최선희 부상. [사진출처-중국 외교부]

북.중.러 외교차관들이 9일(현지시간) “비핵화 문제에서 조선(북한) 측의 중요한 조치와 결합해 적시에 안보리 대북 제재조치 조정 개시를 검토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10일 중국 외교부에 따르면, 최선희 북한 외무성 부상과 쿵쉬안유 중국 외교부 부부장, 이고리 모르굴로프 러시아 외교차관은 이날 모스크바에서 개최한 ‘북.중.러 3자 차관 대화’를 통해 이같이 발표했다.

북한이 ‘3자 대화’ 형식을 통해 ‘제재 완화’를 공식 제기한 것이다. 영변 핵시설 영구 폐기를 통해 기대하는 미국의 ‘상응조치’가 ‘종전선언’ 더하기 ‘제재 완화’임을 확인한 셈이다. 또한 최 부상이 스티븐 비건 미국 대북정책 특별대표와의 실무협상에 들고갈 요구안으로 보인다.  

3국 차관들은 이날 “조선반도 문제는 평화적인 정치 외교방식으로 해결해야 한다”면서 “3국은 유관국들이 반도 문제를 정치 해결 과정으로 추진하는 것을 높이 평가하고 조미(북미)와 조한(북남)이 대화와 협상을 통해 상호 관심사를 해결하고 관계를 개선하는 것을 지지한다”고 밝혔다. 

이어 3국은 △한반도 비핵화 실현-한반도 평화체제 구축 목표, △상호신뢰 구축을 앞세우면서 단계적.동시적 프로세스 추진, △유관국 모두의 상응조치 필요성, △양자 제재 반대 입장을 재확인했다.  
 
“3국은 또한 양자 및 다자 협력을 통한 반도 평화체제 구축 필요성을 논의했다”고 중국 외교부가 발표했다. 종전선언과 평화협정 협상과정에서 중.러와의 협력 필요성을 명시한 셈이다.

최 부상은 전날(8일) 모르굴로프 차관이 북.러 양자협상을 진행했다. 이에 앞서, 5일에는 중국 베이징에서 쿵쉬안유 부부장과 북.중 양자 협상을 가진 바 있다. 

이광길 기자 gklee68@tongilnews.com

<저작권자 © 통일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