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평양 10.4 민족공동행사 정당 대표단 20명 확정

기사승인 2018.10.01  22:21:12

공유
default_news_ad1

오는 4~6일 평양에서 열리는 ‘10.4선언 11주년 기념 민족공동행사’에 참석할 정당 대표단 20명의 명단이 1일 확정됐다.

정당 대표단은 더불어민주당 11명, 민주평화당 3명, 정의당 3명, 무소속 1명, 국회출입기자 2명으로 구성됐다.

더불어민주당은 6선의 이석현 한반도경제통일특별위원장을 비롯해, 원혜영 외교안보통일자문회의 의장, 송영길 동북아경제협력특별위원장, 안민석 남북문화체육교류특별위원장, 우원식 당헌당규강령정책위원장, 윤호중 사무총장, 김태년 정책위의장, 서영교 원내수석부대표, 황희 교육연수원장, 박정 접경지역 출신 의원, 김성환 대표비서실장으로 구성됐다.

민주평화당은 황주홍 사무총장, 유성엽, 이용주 의원이, 정의당은 추혜선 의원, 신장식 사무총장(원외), 한창민 부대표(원외)가 명단에 이름을 올렸고, 유일한 무소속 손금주 의원이 포함됐다.

기자단은 추첨을 거쳐 국회 출입기자 2명이 국회 공동취재단(풀단)으로 선정됐다.

정부 대표단과 민간 대표단의 명단은 아직 발표되지 않았고, 방북단 규모는 150명 안팎으로 하기로 28일 남북공동연락사무소 소장회의에서 결정한 바 있다.

김치관 기자 ckkim@tongilnews.com

<저작권자 © 통일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