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10.4선언 남북공동행사, 정부 주관으로 추진 중

기사승인 2018.09.27  15:16:16

공유
default_news_ad1

- 28일 열리는 남북공동연락사무소장 2차 회의서 논의

정부가 10.4선언 11주년 남북공동행사를 주관한다. ‘판문점선언’과 ‘평양공동선언’에 따른 결정으로, 오는 28일 열리는 남북공동연락사무소장 2차 회의에서 본격 논의될 전망이다.

통일부 당국자는 27일 오전 기자들과 만나, “평양선언에서 10.4선언 11주년 행사를 기념하기로 했다. 합의이행 차원에서 협의를 진행 중”이라며 정부가 주관할 것이라고 밝혔다.

지난 3차 평양 남북정상회담에서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노무현재단’ 이사장 자격으로 10.4선언 남북공동행사를 제안했고, 이를 북측이 받아들여 정부가 주관하기로 결정된 것.

구체적인 장소와 규모는 확정되지 않았지만, 지난 18일 방북한 이해찬 대표는 평양 개최 의사를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통일부 내 남북공동행사TF가 노무현재단 등 시민사회단체들과 협의해 규모를 결정할 것으로 보인다.

10.4선언 기념일이 1주일밖에 남지 않은 점에서 정부는 속도감 있게 북측과 논의를 할 예정이다. 오는 28일 개성에서 열리는 남북공동연락사무소장 2차 회의에 주요 의제로 다뤄질 전망이다. 남측 소장은 천해성 통일부 차관, 북측 소장은 전종수 조국평화통일위원회(조평통) 부위원장이다.

통일부 당국자는 “10.4선언 기념행사 논의 등은 공동연락사무소에서 논의될 것”이라고 말했다.

10.4선언 공동행사는 ‘판문점선언’에 명시된 “남과 북에 다 같이 의의가 있는 날들을 계기로 당국과 국회, 정당, 지방자치단체, 민간단체 등 각계각층이 참가하는 민족공동행사를 적극 추진한다”는 데 따른 것이다.

이에 따라, 정부가 모든 남북공동행사를 주관한다는 방침을 세웠다. 지난 6.15공동행사는 남북 당국이 시일이 촉박하다는 이유로 무산 결정을 내렸고, 8.15공동행사는 추진되지 않았다.

또한, ‘평양공동선언’에서 “남과 북은 10.4선언 11주년을 뜻깊게 기념하기 위한 행사들을 의의있게 개최한다”고 재확인했다.

정부가 10.4선언 남북공동행사를 주관함에 따라, 6.15공동선언실천 남.북.해외측 위원회 차원의 행사 추진에도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6.15남측위는 지난 7일 6.15북측위의 10월 중순 개최 제안을 수용, “관계부처와 협의하여 판문점 선언 이후 첫 ‘민족공동행사’가 규모있게 이뤄질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6.15남측위 관계자는 “정부가 10.4선언 남북공동행사를 추진하고 노무현재단과 논의하기로 했기 때문에, 어느 정도 추이를 지켜봐야 할 것”이라며 “지금까지 6.15 남.북.해외측위가 함께 행사를 추진해온 만큼, 노무현재단 측과도 논의할 것”이라고 말했다.

조정훈 기자 whoony@tongilnews.com

<저작권자 © 통일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