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군, ‘DMZ 6.25 전사자 유해 남북 공동발굴’ 대비 인력 확충

기사승인 2018.08.09  12:04:09

공유
default_news_ad1

국방부가 ‘남북한 비무장지대(DMZ) 6.25 전사자 유해공동발굴’에 대비해서 전문인력을 확충하고, 신원확인율 향상을 위한 유가족 DNA를 추가 확보하는 방안을 추진한다. 

이진우 국방부 부대변인은 9일 정례브리핑에서 “문재인 대통령께서는 지난 현충일 추념식에서 남북관계가 개선이 되면 DMZ 유해발굴을 우선 추진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면서 “이를 구현하기 위해서 우선적으로 국방부는 내년까지 유해발굴 전문인력 4개 팀을 증편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그는 “이는 DMZ 지역에서 독자적인 임무수행이 가능하게 하기 위한 것으로, 조사와 발굴, 감식 분야 전문인력으로 구성이 된다”고 설명했다.

이진우 부대변인은 “유해발굴 전문인력 확충과 함께 신원확인을 위한 유가족 DNA 추가확보 방안도 추진할 예정”이라고 알렸다. 이를 위해 국방부는 유가족 DNA 확보를 위한 전담인력을 현행 대비 4배로 확충하고, 대국민 홍보를 강화하는 등 보다 공세적으로 유가족 DNA를 확보할 계획이다. 

그는 또한 “유가족의 자발적인 참여를 유도하기 위해서 DNA가 미확보된 10만여 명의 전사자 명단을 공개하여 유가족이 보다 쉽게 전사자를 확인할 수 있도록 하고, 범정부 차원의 협업도 지속적으로 강화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광길 기자 gklee68@tongilnews.com

<저작권자 © 통일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