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폼페이오, 북에 ‘6~8개월 내 핵무기 60~70% 넘기라’ 요구”

기사승인 2018.08.09  10:34:34

공유
default_news_ad1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북한 측에 ‘향후 6~8개월 내 핵무기 60~70%를 미국 또는 제3국에 넘기라’고 요구했다고 미국 인터넷매체 <복스>가 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 매체는 ‘소식통 두 명’을 인용해 폼페이오 장관이 최근 두 달 간 이같은 시간표를 제시했으나, 김영철 노동당 부위원장이 이끄는 북한 측 대표단은 번번이 거절했다고 알렸다. 미국 측의 상응조치가 무엇인지는 분명하지 않다고 전했다.

<복스>는 “더 복잡한 문제는 북한이 자신들이 보유한 핵무기가 몇 개인지 미국 측에 정확히 공개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설령 북한이 미국의 시간표에 동의하고 핵무기 60~70%를 넘긴다고 해도 검증하기 어렵다”는 것이다.

한 소식통은 <복스>와의 인터뷰에서, 현 단계 협상에서 폼페이오 장관의 주요 목표는 북한이 보유한 핵무기 숫자를 공식 신고하게 하는 것이며, 전체 탄두 숫자를 설명하도록 북한을 압박하고 있다고 전했다. 일부 전문가들은 북한의 핵무기가 65기라고 추정하고 있다. 

여러 번 거절했음에도 폼페이오 장관이 같은 요구를 반복하자 북한 측이 불쾌감을 토로했다고 이 매체가 알렸다. 지난달 6~7일 폼페이오 장관의 3번째 방북 직후 북한 외무성이 “강도적 요구” 등의 표현으로 미국에 불만을 드러낸 배경으로 보인다. 

이광길 기자 gklee68@tongilnews.com

<저작권자 © 통일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