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트럼프 미 행정부, ‘11번째 대북 독자 제재’ 단행

기사승인 2018.08.04  00:37:31

공유
default_news_ad1

미국이 3일(현지시간), 북한인 1명과 북한 기업 1곳, 중국과 러시아 기업 각 1곳을 추가 제재했다.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 출범 이후 11번째 대북 독자 제재다.

재무부 해외자산통제국은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오늘 조치의 표적은 북한 대량살상무기(WMD) 자금 조달 관여로 제재 대상이 된 개인을 대신해 거래한 러시아의 은행”이라며, 아그로소유즈(Agrosoyuz) 상업은행을 지목했다. 유엔 안보리의 제재 목록에 오른 한장수 조선대외무역은행 대표를 대신해 상당한 거래를 한 혐의다. 리정원 조선무역은행 부대표, 단둥중성실업(Dandong Zhongsheng Industry & Trade Co.), 조선은금공사도 제재 목록에 추가했다. 

아그로소유즈 상업은행과 리정원, 단둥중성실업은 행정명령 13382호, 조선은금공사는 행정명령 13722호에 의해 규제대상이 됐다. 미국 내 자산은 동결되고 미국인 및 기업들과의 거래는 금지된다. 
    
스티브 므누신 재무장관은 “미국은 유엔 및 미국의 제재를 계속 강화하고 북한으로의 불법 자금 유입을 폐쇄할 것”이라며, “우리의 제재는 최종적이고 완전하게 검증된 북한 비핵화를 이룰 때까지 유지될 것”이라고 밝혔다.

한국 정부 당국자는 4일 “미국 정부의 금번 조치는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 달성을 위해서는 대북 제재 이행이 긴요하다는 미국의 의지에 따른 것으로 평가한다”고 밝혔다. 

이광길 기자 gklee68@tongilnews.com

<저작권자 © 통일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