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남북 단일팀 첫 승은 짜릿한 역전승, 17일 혼합복식서 첫 승

기사승인 2018.07.18  15:17:04

공유
default_news_ad1

- 18일, 서효원-김송이 조도 무난히 16강 진출

   
▲ 17일 밤, 남북 탁구 단일팀의 첫 승을 이끌어낸 혼합복식의 최일 선수와 유은총 선수가 경기가 끝난 후 서로 포옹을 하고 있다. [사진-통일뉴스 임재근 객원기자]
   
▲ 17일 밤, 경기장으로 입장하는 북측 선수단이 응원석을 향해 손을 흔들며, 입장하고 있다. 북측 선수단의 표정이 낮에 비해 한결 밝아졌다. [사진-통일뉴스 임재근 객원기자]

하루 동안의 통일응원단의 열띤 응원 덕분인지 첫날 마지막 경기인, 혼합복식 경기를 위해 경기장으로 입장하는 선수단의 얼굴이 한껏 밝아졌다.

북측 탁구 선수단의 주정철 단장도 응원석을 향해 손을 들어 응원에 화답했다. 선수들도 낮보다는 훨씬 적극적인 반응을 보였다.

많은 관심 속에 치워진 남북 단일팀의 첫 경기는 짜릿한 역전승이었다.

17일 저녁 9시 30분, 혼합복식 32강전에 나선 북측의 최일 선수와 남측의 유은총 선수가 모습을 드러내자 관중석에서는 환호성이 터져 나왔다. 코리아오픈 탁구대회 최초의 남북 단일팀의 출정이었다.

안재형 한국 여자대표팀 감독과 리광일 북한 남자대표팀 훈련지도자(코치)는 벤치에 손에 땀을 쥐며 두 선수의 경기를 숨죽여 지켜봤다.

대기실에 있던 북측 선수들도 모두 나와 응원에 나섰다. 응원석에서는 통일응원단이 ‘우리는 하나다’, ‘이겨라! 코리아’, ‘힘내라 유은총’, ‘잘한다 최일’ 등의 구호로 힘찬 응원을 펼쳤다.

   
▲ 남북 탁구 단일팀 혼합복식의 최일 선수(오른쪽)와 유은총 선수(왼쪽)가 경기에 임하고 있다. 선수들 뒤로 통일응원단이 걸어놓은 ‘우리는 하나다’는 현수막이 눈에 들어 온다. [사진-통일뉴스 임재근 객원기자]
   
▲ 17일 밤 진행된 남북 단일팀의 혼합복식 경기에서 경기가 앞치락 뒤치락 하는 동안 단일팀이 안타깝게 실점을 하게 되면 응원단도 함께 아쉬워했다. [사진-통일뉴스 임재근 객원기자]

최일-유은총 조는 스페인의 알바로 로블레스(ROBLES Alvaro)-갈리아 드보락(DVORAK Galia) 조에 맞서 싸웠지만, 1세트를 8-11로 빼앗겼다. 2세트부터 엎치락뒤치락 반복하면서 결국 마지막 5세트를 13대 11로 승리하며, 16강에 진출했다.

마지막 승점을 내자 벤치에서는 감독과 코치를 비롯한 선수 모두가 두 손을 치켜들고 일어서 환호했고, 응원석에서도 환호와 구호가 연신 울려 퍼졌다.

최일, 유은총 두 선수는 서로 감격의 포옹을 했다. 두 선수는 붉은 색 계열로 각자의 대표팀 유니폼을 입고 경기에 나섰다. 또 다른 단일팀 혼합복식 남남북녀 조의 장우진-차효심 조는 몽골 조의 기권으로 경기 없이 16강에 진출했다.

   
▲ 17일 밤 진행된, 남북 탁구 단일팀 혼합복식의 최일 선수(왼쪽)와 유은총 선수(오른쪽)가 경기 도중 귓속말을 하고 있다. [사진-통일뉴스 임재근 객원기자]
   
▲ 17일 밤, 남북 탁구 단일팀 혼합복식 경기에서 첫 승을 이뤄내자, 벤치에서 응원을 하고 있던 감독과 코치, 선수들이 일제히 일어나 환호를 했다. [사진-통일뉴스 임재근 객원기자]

서효원, “북한 선수들, 그냥 편해요”, “송이는 저를 친구처럼 생각해요”

   
▲ 18일 오전에 진행된 남북 단일팀의 여자복식 서효원-김송이 조의 경기가 시작되기 전 남북의 선수와 감독, 코치들이 작전을 짜고 있다. [사진-통일뉴스 임재근 객원기자]
   
▲ 남북 단일팀의 여자복식 서효원-김송이 선수가 18일 오전에 진행된 우즈베키스탄의 킴 올가-킴 레기나 조를 상대로 경기에 입하고 있다. [사진-통일뉴스 임재근 객원기자]

많은 관심과 기다림 속에 진행되었던 여자복식의 남북단일팀 서효원-김송이 조도 무난히 16강에 진출했다.

18일 오전 10시 15분에 시작된 서효원-김송이 조는 우즈베키스탄의 킴 올가(KIM Olga)-킴 레기나(KIM Regina) 조를 상대로 3대 0으로 여유 있게 승리했다. 서효원-김송이 조의 관심을 대변하듯 많은 취재진이 몰려와 취재 경쟁을 펼쳤고, 응원석도 가득 차 응원 열기가 뜨거웠다.

두 선수는 어제 최일-유은총 조와는 반대로 파란색 계열의 유니폼을 입고 경기에 나섰다. 한 팀을 이루어 경기를 승리로 이끈 두 사람은 서효원 경기가 끝나자마자 헤어져 반대 방향으로 향했다.

   
▲ 남북 단일팀 여자복식의 서효원-김송이 조가 첫 승을 한 후 벤치로 들어가면서 응원석을 향해 손을 흔들고 있다. [사진-통일뉴스 임재근 객원기자]
   
▲ 남북 단일팀 여자복식 경기를 비롯해, 남북 탁구선수들을 응원하는 통일응원단. 서효원-김송이 선수의 경기에 많은 관심을 보여주듯, 18일 오전에 진행된 경기에 취재진과 관객, 응원단이 몰렸다. [사진-통일뉴스 임재근 객원기자]
   
▲ 허태정 대전광역시장과 박용감 중구청장도 한반도기를 흔들며 통일응원단과 함께 남북단일팀과 남북 선수들을 응원했다. [사진-통일뉴스 임재근 객원기자]

경기가 끝난 후 서효원 선수는 언론 인터뷰를 통해 “생각보다 호흡이 잘 맞았고, 대화도 잘 통했다”며 김송이 선수와의 처음으로 호흡을 맞춘 경기에 대해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두 선수는 지난  5월 스웨덴에서 열린 ITTF 세계선수권대회에서 남북 단일팀으로 함께 출전한 바 있지만, 복식경기로 한팀을 이룬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김송이 선수와 에피소드를 묻는 질문에 단식 예선 경기에 먼저 치른 김송이 선수에게 체육관 분위기가 어떠냐고 물었더니 김송이 선수가 “분위기가 굉장하다. (응원단이) ‘우리는 하나다’ 노래를 부른다”고 답했다며, “우리도 이기면 ‘우리도 하나다’고 말할까”라며 농담도 했다고 밝혔다.

이번 대회 목표를 묻는 질문에는  “처음 복식을 했기 때문에 예선을 통과하는 게 목표였는데, 이제 (본선에)올라가서 한 팀 한 팀 이기다 보면 좋은 결과가 있을 것이라 생각한다”고 포부를 밝혔다.

또한 북한 선수들과 함께 대회에 참여하면서의 개인적 느낌을 묻는 질문에는 "그냥 편해요. 북한 선수들이 순수하고, 제가 제일 나이가 많아서 언니거든요. 애들이(북한 선수들이) 인사도 잘 하고, 그냔 편한 것 같아요. 친구처럼. 송이는 거의 저를 친구처럼 생각하는 것 같아요"라고 대답하기도 했다.

   
▲ 경기를 마치고, 언론 인터뷰를 하는 서효원 선수. 서효원 선수는 북측의 김송이와의 처음에는 서로 다른 용어 때문에 소통이 불편했는데, 지금은 익숙해졌다고 밝혔다. [사진-통일뉴스 임재근 객원기자]

올해로 18번째를 맞은 2018 코리아오픈 국제탁구대회는 오는 17일부터 22일까지 대전에서 열리며 북한을 비롯해 전 세계 28개국 238명의 선수들이 참가하고 있다.

오늘(18일)까지 예선전을 마치면, 내일(19일)부터는 경기장을 충무체육관으로 옮겨 단식경기는 32강부터, 복식경기는 16강부터 본선을 진행한다. 대회는 22일까지 진행하고, 북측 탁구 선수단은 23일 인천공항을 통해 귀환할 예정이다.

   
▲ 대회 첫날부터 통일응원단의 활약이 대단했다. 통일응원단은 남북 단일팀 경기를 비롯해, 남북 선수들을 응원하고 있다. [사진-통일뉴스 임재근 객원기자]

 

 

대전=임재근 객원기자 tongil@tongilnews.com

<저작권자 © 통일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