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43개 단체들, 유엔에 일본정부 조선학교 차별 시정 촉구

기사승인 2018.07.18  12:00:09

공유
default_news_ad1

유엔 인종차별철폐위원회의 일본 정부보고서 심의를 앞두고 대한민국 43개 인권시민사회단체가 유엔에 일본정부의 조선학교 차별 시정을 촉구하는 연대보고서를 16일 유엔 인종차별철폐위원회에 제출했다.

이들 단체들의 공동 보도자료에 따르면 “유엔 인종차별철폐위원회의 일본 정부보고서 심의가 (2018. 8. 16 ~ 17) 예정되어 있다”며 “유엔 인종차별철폐위원회는 심의 주제 중 하나로 조선학교 및 조선학교 학생들의 교육권 보장에 대한 일본 정부의 조치를 선정하였다”고 전했다.

이어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모임, 지구촌 동포연대, 몽당연필, 민족문제연구소를 비롯한 43개 시민단체는 2018. 7. 16.(제네바 현지 시각 기준) 조선학교 및 조선학교 학생들에 대한 차별 및 인권침해의 실태를 담은 연대보고서를 유엔 인종차별철폐위원회에 제출했다”고 밝혔다.

이들 단체들은 “이번 연대보고서는 유엔 인종차별철폐위원회에 제출하는 한국 시민사회단체의 첫 시민단체 연대보고서”라며 “한국시민단체가 일본 심의에 직접적으로 참여한 이유는 일본정부가 이미 유엔으로부터 수차례 조선학교 및 조선학교 학생들에 대한 차별을 시정할 것을 권고 받았음에도 불구하고 아무런 개선의 모습을 보이지 않아 조선학교 및 조선학교 학생들의 침해상황이 더욱 심각해지고 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연대보고서에는 일본정부의 조선학교 및 조선학교 학생들에 대한 △학력의 불인정 △고교무상화 제도 배제 △교육보조금 지급 중단 △유아교육 무상화 정책 배제 △수학여행 기념품 압수 등 차별 및 인권침해 행위를 구체적으로 서술했다.

이들 단체들은 인종차별철폐위원회가 일본정부에 대해 △조선학교를 다른 외국인 학교와 동등하게 학력으로 인정할 것 △고교무상화 제도에 조선학교를 포함하고 지금까지 피해에 대한 적절한 배상조치를 할 것 △교육보조금을 지급하고, 발생한 피해에 대해 적절한 배상조치를 할 것 △유아교육 무상화 정책에 조선유치원 아동들을 포함할 것 △수학여행 기념품 압수 관행을 시정할 것 등을 권고해 줄 것을 요청했다.

이들 단체들은 연대보고서에서 “2002년 일본인 납치문제 이후 일본정부 특히 아베정권은 정치적 도구 또는 인질로 ‘조선학교’를 끊임없이 이용하고 있다”고 지적하고 일본정부에 대해 “지금 현재 진행되고 있는 모든 차별행위를 즉각 중단함에 그치지 않고 재일조선인과 조 선학교를 대하는 태도를 근본적으로 시정해야 마땅하다”고 강조했다.

다음은 연대보고서에 함께한 대한민국 43개 인권시민사회단체 명단이다.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모임, KIN(지구촌동포연대), 조선학교와 함께하는 사람들 몽당연필, 민족문제연구소, 어린이어깨동무, 흥사단, (사)동북아평화연대, (사)부산영화영상제작자협회, 하연화무용단, 심재민 어학원, 우리겨레하나되기운동본부, 일본 ‘우리학교’ 지키는 재외동포 미국지역, 일본 ‘우리학교’ 지키는 재외동포 호주지역, 일본 ‘우리학교’ 지키는 재외동포 일본 지역, 일본 ‘우리학교’ 지키는 재외동포 독일지역, 일본 ‘우리학교’지키는 재외동포(인디애나폴리스, 미국), 수원시민신문사,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유니파이브, 남구평화복지연대, 학산포럼, 전주근로자선교상담소, 여순항쟁 유가족,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울산지역본부, 여수 순천 10.19 유족회, 평화어머니회, 우리학교와아이들을지키는시민모임, 백마 주님의 교회, 씨알평화교회, 은행정 책마당, 구속노동자후원회, 장준하부활시민연대, 함께사람장애인독립생활센터, 성남여성의전화, 아이쿱생협, 춘천영상공동체 미디콩, 일과놀이, 서울혁신교육학부모네트워크. 전국여성연대, 촛불혁명출판시민위원회, 해외동포 민족문화 교육 트워크(부산동포넷), 대안교육연대, 전국화학섬유식품산업노동조합

김치관 기자 ckkim@tongilnews.com

<저작권자 © 통일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