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남북 장성급 군사회담, 南 김도균-北 안익산

기사승인 2018.06.12  11:41:25

공유
default_news_ad1

오는 14일 판문점 북측지역에서 열리는 남북 장성급 군사회담에 남측 김도균 국방부 대북정책관(육군 소장)과 북측 안익산 육군 중장이 마주한다.

국방부는 12일 “북측은 어제(11일) 우리 측이 보낸 대표단 명단 관련 전통문에 대한 답신으로 오늘(12일) 9시 20분경 판문점 연락채널을 통해 대표단 명단을 통보해 왔다”고 밝혔다.

북측은 전통문에서 “안익산 육군 중장을 단장으로 하여 총 5명의 대표단이 참가할 것”이라며 “‘판문점선언’에 따라 한반도 군사적 긴장완화와 전쟁위험 해소에 관한 군사적 문제를 협의해 나가자”고 제안했다.

북측 안익산 육군 중장은 남측 소장계급에 해당되며, 지난 2004년 1,2차 장성급 군사회담에 북측 단장으로 참가했다.

남측 수석대표는 국방부 대북정책관인 김도균 육군 소장이다. 조용근 국방부 북한정책과장, 안상민 합참 해상작전과장, 황정주 통일부 회담 1과장, 박승기 청와대 안보실 행정관이 대표로 나선다.

조정훈 기자 whoony@tongilnews.com

<저작권자 © 통일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