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백악관, ‘6.12 북미정상회담’ 세부일정 공개

기사승인 2018.06.11  21:56:56

공유
default_news_ad1

미국 백악관이 11일(현지시간), ‘6.12 북미정상회담’의 세부 일정을 공개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간 역사적인 첫 만남은 싱가포르 시간으로 12일 오전 9시(한국시간 10시)에 이루어진다. 장소는 싱가포르 남부 휴양지 센토사섬에 있는 카펠라 호텔이다.

김 위원장과 트럼프 대통령은 상봉에 이어 통역만을 데리고 단독회담을 실시한다. 두 정상만 아는 내밀한 얘기들이 오가고 정상 수준의 결단이 이루어질 것으로 기대된다.

확대 정상회담이 이어진다. 미국 측에서는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 존 켈리 백악관 비서실장,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이 배석한다. 북한 측은 김영철 노동당 부위원장과 김여정 당 제1부부장 등이 배석할 것으로 보인다. 

두 정상은 업무 오찬도 함께 한다. 미국 측에서는 확대정상회담 배석자 외에 새라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과 매튜 포틴저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아시아담당 선임보좌관, 성김 주필리핀 대사가 동참한다. 북한 측에서도 성김 대사의 카운터파트인 최선희 외무성 부상 등이 동석할 것으로 보인다. 

오후 일정은 밝히지 않았다.    

북미정상회담이 끝난 후, 트럼프 대통령은 카펠라 호텔에서 기자회견을 실시할 예정이다. 싱가포르 시간으로 오후 8시(한국시간 9시) 귀국길에 오른다고 백악관이 밝혔다. 

(추가, 23:55)

싱가포르=이광길 기자 gklee68@tongilnews.com

<저작권자 © 통일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