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북 통신, "南당국, 여성공민 송환문제에 올바른 처사 필요"

기사승인 2018.05.29  17:13:41

공유
default_news_ad1

남북고위급회담 개최를 사흘 앞두고 북한이 해외식당 12명 종업원들의 송환문제를 거듭 제기하고 나섰다. 이 문제가 남북 이산가족상봉문제와 함께 고위급회담에서 인도주의 현안으로 부각될지 주목된다.

북한 관영 <조선중앙통신>은 29일 '보수 정권이 남긴 반인륜적 문제는 시급히 해결되어야 한다'는 제목의 논평에서 지난 보수 정권 시기에 초래된 반인륜적, 반인도적 문제를 해결하는 것이야말로 민족의 화해와 단합을 이루는 선결조건이라면서 이들 종업원들의 송환을 촉구했다.

또 "북남사이에 민족적 화해와 평화의 기류가 흐르고 있는 지금 피해자 가족들을 비롯한 우리(북) 인민들은 기대를 안고 사랑하는 딸자식들이 돌아오기를 고대하고 있다"면서 "이것(송환)은 북남관계의 지속적인 발전과 조선(한)반도의 평화와 통일을 바라는 남조선당국의 성의와 의지를 보여주는 중요한 계기로도 된다"고 말했다.

이어 "박근혜 역도의 반인륜적 범죄를 비호하고 은폐하려 든다면 그것은 적페청산을 바라는 남조선 민심에 대한 노골적인 거역이고 판문점선언 이행에 역행하는 엄중한 범죄행위"라고 하면서 "우리 여성 공민들의 송환문제에 모호한 태도를 취하는 것이 겨레 앞에 죄를 짓는 것으로 된다는 것을 똑바로 알아야 한다. 올바른 처사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앞서 북한은 지난 16일 열기로 했던 남북고위급회담을 무기연기한다고 통보한 후 19일 조선적십자회 대변인을 통해 우리 정부의 남북관계 개선의지와 결부시켜 여종업원들의 송환을 공개적으로 촉구한 바 있다.

한편, 조명균 통일부장관은 지난 17일 국회 현안보고 등 계기에 "(북 종업원들은)자유의사로 와서 한국 국민이 된 분이라는게 정부 입장이다. 북송에 대해서는 아예 생각을 안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날 통신은 '말보다 실천이 앞서야 한다'는 제목의 별도 논평을 통해 지난 2016년 11월 23일 박근혜 정권이 강행 처리한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 폐기를 촉구했다.

북핵 위협을 구실로 한국과 일본 양국이 대북 군사정보를 미국을 거치지 않고 직접 교환하는 것을 목적으로 하는 군사협정인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은 전쟁없는 한반도에 대한 염원을 담은 판문점선언과 정면으로 배치된다는 것이다.

또 협정폐기는 문재인 대통령의 공약이기도 했다면서, 적폐청산의 의미에서 보아도 일본과의 군사협정은 시급히 폐기되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추가-20:37)

이승현 기자 shlee@tongilnews.com

<저작권자 © 통일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set_new_S1N20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