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北 리선권, “사태해결 없이 마주앉는 일 쉽지않다”

기사승인 2018.05.17  21:08:40

공유
default_news_ad1

- “구름이 걷히면 하늘은 맑고 푸르게 되는 법” 여지둬 (전문)

“북남고위급회담을 중지시킨 엄중한 사태가 해결되지 않는 한 남조선의 현 정권과 다시 마주앉은 일은 쉽게 이루어지지 않을 것이다.”

북한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장(조평통) 위원장은 남북고위급회담 무기한 연기의 책임은 남측에 있다고 주장했다. ‘맥스선더’ 한미 연합공중연습과 태영호 전 공사의 국회 출판기념회 등의 문제가 해결되어야 한다는 것이다.

북한 관영 <조선중앙통신>은 17일 저녁 리선권 조평통 위원장과의 질의문답을 보도했다.

리선권 위원장은 대답에서 ‘맥스선더’ 훈련과 ‘들개보다 못한 쓰레기’라고 지칭한 태영호 전 공사를 언급하며, “우리의 최고존엄과 체제를 헐뜯고 역사적인 판문점선언을 비방중상하는 놀음을 뻐젓이 벌려놓았다”고 지적했다.

남측이 북측의 남북고위급회다 무기한 연기 통보에 ‘유감’을 표하고 재개를 ‘촉구’한데 대해서는 “상식이하로 놀아대고 있다”, “북남대화가 막힌 데 대한 책임을 뼈저리게 느끼고 그 수습을 위한데 목적을 둔 움직임이 아니다”면서 “감히 뱉풀이를 한단 말이냐”고 질타했다.

그리고 ‘맥스선더’ 한미 연합공중연습과 태영호 전 공사 출판기념회를 두고, “청와대나 통일부, 국정원과 국방부와 같은 남조선 당국의 직접적인 관여와 묵인비호 밑에 조작되고 실행된 것”이라고 의혹을 제기했다.

“역사적인 판문점선언의 그 어느 조항, 어느 문구에 상대방을 노린 침략전쟁 연습을 최대규모로 벌려놓으며 인간쓰레기들을 내세워 비방중상의 도수를 더 높이기로 한 것이 있는가.”

이어 “시대의 요구와 겨레의 지향에 부응하려는 일점의 자각이라도 있다면 조성된 사태에서 자기 책임을 무겁게 절감하고 심사숙고해야 할 것”이라며 “잘못 취한 저들의 행태부터 바로잡아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남측이 고위급회담 재개를 촉구한 데 대해서도 “북침전쟁연습을 합리화하고 역겨운 비방중상을 지속시켜보려는 철면피와 파렴치의 극치”라며 “지난 시기 적대와 분열을 본업으로 삼던 보수 정권의 속성과 너무나도 일맥상통하다”고 주장했다.

게다가, 문재인 정부를 두고, “현실적인 판별력도 없는 무지무능한 집단”이라며 “신의신뢰가 결여되고 무례무도한 사람들과 마주앉아서는 그 언제 가도 나라와 민족의 전도를 열어가는 새 역사를 써나갈 수 없다”고도 했다.

일련의 상황을 두고, 리 위원장은 현 상황을 해결하지 않고서는 “남조선의 현 정권과 다시 마주앉을 일은 쉽게 이루어지지 않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그리고 “터무니없는 책임전가에 매달리면서 시간을 허송살 것이 아니라 현 상황을 만회할 수 없는 최악의 사태로 번져지는데 대해 머리를 싸쥐고 고심해볼 필요가 있다”고도 했다.

그러면서 “차후 북남관계의 방향은 전적으로 남조선 당국의 행동여하에 달려있게 될 것”이라며 “구름이 걷히면 하늘은 맑고 푸르게 되는 법”이라고 강조했다.

[전문]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조국평화통일위원회 리선권 위원장, 조성된 사태와 관련하여 기자의 질문에 대답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조국평화통일위원회 리선권 위원장은 남조선당국이 예정되여 있던 북남고위급회담이 무산된 책임을 우리에게 전가해보려고 철면피한 추태를 부리고 있는 것과 관련하여 17일 조선중앙통신 기자가 제기한 질문에 다음과 같이 대답하였다.

최근 남조선당국은 한편으로는 미국과 야합하여 우리의 주요전략적대상들에 대한 정밀타격과 제공권장악을 노린 극히 모험적인 <2018맥스썬더> 련합공중전투훈련을 강행하고 다른 한편으로는 들개보다 못한 인간쓰레기들을 <국회> 마당에 내세워 우리의 최고존엄과 체제를 헐뜯고 력사적인 판문점선언을 비방중상하는 놀음을 뻐젓이 벌려놓았다.

힘들게 품을 들여 마련한 북남관계개선흐름에 전면역행하는 무모한 행위들이 도가 넘게 벌어지고 있는 것과 관련하여 우리는 이를 엄중시하면서 남조선당국이 책임적인 조치를 취할 때까지 북남고위급회담을 무기한 연기하는 단호한 조치를 취하고 이에 대해 16일 남측 당국에도 통고하고 조선중앙통신 보도로도 공개하였다.

사태가 이쯤 되였으면 늦게라도 제정신을 바로 차리는 것이 지각있는 현인의 처사일 것이다.

그러나 남조선당국은 우리가 취한 조치의 의미를 깊이 새겨보고 필요한 수습대책을 세울 대신 현재까지 터무니없는 <유감>과 <촉구>따위나 운운하면서 상식이하로 놀아대고 있다.

우리의 통지문을 받은 그 시각부터 변명과 구실로 범벅된 각종 명목의 통지문들을 뻔질나게 들여보내는가 하면 통일부 대변인 명의의 성명을 발표한다, 국방부 장관이 한미련합군 사령관과의 긴급회동을 벌려놓는다 어쩐다 하며 분주탕을 피워대기 시작하였다.

이 모든 것은 일정에 오른 북남대화가 막힌데 대한 책임을 뼈저리게 느끼고 그 수습을 위한데 목적을 둔 움직임이 아니였다.

남조선당국은 먼저 우리에게 북남고위급회담을 <일방적으로 연기>한 것은 <판문점선언의 근본정신과 취지에 부합하지 않는 것>이라고 하면서 <유감>을 표명해댔다.

도대체 누가 누구에게 <유감>을 하소해대며 감히 밸풀이를 한단 말인가.

판문점선언이 채택된 지 불과 보름 남짓한 기간에 우리는 조선반도에서 전쟁위험을 종식시키고 평화번영과 화해의 새시대를 열어나가기 위하여 할수 있는 정도가 아니라 그 누구도 미처 상상조차 하지 못할 대용단을 과감한 실천행동으로 보여주었다.

이에 대해서는 남조선당국도 내놓고 부인하지 못할 것이다.

오늘날 조선반도와 지역에서 일어나고있는 긍정적인 사태발전은 전적으로 판문점선언리행을 위한 우리의 적극적이며 주동적인 립장과 의지의 산물이다.

그러나 남조선당국은 완전한 <북핵페기>가 실현될 때까지 최대의 압박과 제재를 가해야 한다는 미국상전과 짝이 되여 력대 최대규모의 련합공중전투훈련을 벌려놓고 이것이 <북에 대한 변함없는 압박공세의 일환>이라고 꺼리낌없이 공언해댔다.

만약 남조선당국이 우리를 언제 쏟아질지 모를 불소나기밑에 태평스레 앉아 말잡담이나 나누고 자기 신변을 직접 위협하는 상대도 분간하지 못한채 무작정 반기는 그런 비상식적인 실체로 여겼다면 그보다 더 어리석은 오판과 몽상은 없을 것이다.

지어 남조선당국은 집잃은 들개마냥 더러운 잔명부지를 위해 여기저기 싸다니는 인간쓰레기들까지 다른 곳도 아닌 <국회>마당에 내세워 우리의 최고존엄과 체제를 악랄하게 비난모독하게 하는 도저히 용납할수 없는 천인공노할 짓거리도 벌려놓았다.

이 모든 행태가 과연 청와대나 통일부, 국정원과 국방부와 같은 남조선당국의 직접적인 관여와 묵인비호밑에 조작되고 실행된 것이 아니란 말인가.

남조선당국은 저들이 <판문점선언을 충실히 리행해나가고자 하는 확고한 의지>를 갖고있다고 천연스레 뇌까려대는 추태도 서슴지않았다.

력사적인 판문점선언의 그 어느 조항, 어느 문구에 상대방을 노린 침략전쟁연습을 최대규모로 벌려놓으며 인간쓰레기들을 내세워 비방중상의 도수를 더 높이기로 한 것이 있는가.

흑백을 전도해도 푼수가 있고 얼토당토않아도 정도가 있는 법이다.

하늘소가 관모를 썼다고 령주가 되는 것이 아닌것처럼 사람도 제 입부리를 제멋대로 놀려댄다고 하여 저지른 행위가 은페되거나 따르게 된 엄벌이 없어지는 것은 결코 아니다.

중요한 것은 잘못된 과거와 철저히 결별하고 나라와 민족에게 유익하고 보탬되는 일을 하려는 진정어린 마음에서 나온 새로운 출발이다.

명백히 부언하건대 <유감>은 모처럼 마련된 화해흐름에 전면역행해나선 남조선당국에 온 겨레의 치솟는 공분을 담아 우리가 표명해야할 몫일 것이다.

남조선당국이 떠들고있는 <촉구>도 다를바 없다.

만약 남조선당국이 민족적화해와 평화번영을 갈망하는 시대의 요구와 겨레의 지향에 부응하려는 일점의 자각이라도 있다면 조성된 사태에서 자기 책임을 무겁게 절감하고 심사숙고해야 할 것이며 잘못 취한 저들의 행태부터 바로잡아야 할 것이다.

그런데 양푼밑바닥같이 뻔뻔스럽기 그지없는 남조선당국은 꼬물만 한 반성이나 죄의식은 고사하고 그 무슨 <회담개최촉구>에 대해서만 청을 돋구고 있다.

보다 가관은 <촉구> 리유이다.

회담무산의 원인인 침략전쟁연습의 타당성여부를 론하기 위해서라도 회담을 열어야 한다는 남조선당국의 괴이쩍은 론리는 조선반도의 평화와 화해의 흐름을 가로막는 장애물들을 제거하겠다는 것이 아니라 어떻게 하나 북침전쟁연습을 합리화하고 역겨운 비방중상을 지속시켜보려는 철면피와 파렴치의 극치가 아닐 수없다.

시대착오적인 남조선당국의 이 모든 대결소동들은 지난 시기 적대와 분렬을 본업으로 삼던 보수 <정권>의 속성과 너무나도 일맥상통하다.

이 땅에 펼쳐진 현실에 대한 초보적인 감각도, 마주한 상대에 대한 구체적인 표상도, 흐르는 대세에 대한 현실적인 판별력도 없는 무지무능한 집단이 다름아닌 현 남조선당국이라는 것을 이번 기회에 명백히 판단하게 되었다.

신의신뢰가 결여되고 무례무도한 사람들과 마주앉아서는 그 언제 가도 나라와 민족의 전도를 열어가는 새 력사를 써나갈수 없다는 것은 지난 력사가 보여준 교훈이다.

우리의 립장은 명백하며 불변이다.

북남고위급회담을 중지시킨 엄중한 사태가 해결되지 않는 한 남조선의 현 <정권>과 다시 마주앉을 일은 쉽게 이루어지지 않을 것이다.

남조선당국은 철면피한 추태로 일관된 변명과 구실을 늘어놓으며 터무니없는 책임전가에 매달리면서 시간을 허송할 것이 아니라 현 상황이 만회할 수 없는 최악의 사태로 번져지는데 대해 머리를 싸쥐고 고심해볼 필요가 있다.

차후 북남관계의 방향은 전적으로 남조선당국의 행동여하에 달려있게 될 것이다.

구름이 걷히면 하늘은 맑고 푸르게 되는 법이다.

<끝> 

(출처-조선중앙통신)

조정훈 기자 whoony@tongilnews.com

<저작권자 © 통일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set_new_S1N20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