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6.15공동행사, 민관협력 추진위에서 진행

기사승인 2018.05.17  15:39:32

공유
default_news_ad1

- 통일부, 6.15TF 구성..‘6.15남측위’ 주도성 인정 안해

정부가 ‘한반도의 평화와 번영, 통일을 위한 판문점선언’(판문점선언) 이행을 위해 한 달도 채 남지않은 6.15공동행사를 시민사회단체와 함께 준비한다는 방침이다. 이 과정에서 6.15공동선언실천 남측위원회(6.15남측위)는 참여단체로 받아들인다는 입장이다.

조명균 통일부 장관은 17일 오후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현안보고에서 “당면하여 시급한 6.15 남북공동행사 개최 준비에 주력한다”고 밝혔다.

“민관 협력을 통해 추진한다는 원칙 아래 정부, 정당, 종교계, 시민단체 등이 폭넓게 참여하는 ‘추진위원회’를 구성”하고 “6.15선언의 의미를 새기고, ‘판문점선언’ 이행 및 남북관계 발전을 모색하는 내용으로 행사 프로그램을 구성한다”는 계획.

구체적인 행사 내용과 개최 장소 및 기간 등은 민간의 의견과 대북협의 경과 등을 종합 검토한 뒤 결정한다는 방침이다.

이를 위해 우선 통일부는 ‘6.15공동행사 TF’를 구성.운영에 들어갔다. 김창수 통일부 장관 정책보좌관을 팀장으로 청와대, 문화체육관광부 등이 참여하고 있다. 여기에는 6.15남측위는 포함되지 않았다.

통일부 관계자는 “TF는 6.15공동행사를 위한 정부 지원 역할을 한다”며 “조만간 구성될 추진위원회는 정부는 물론, 각계가 함께 모여서 구성된다. 6.15남측위도 각계의 일원으로 참가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판문점선언’ 1항에 “6.15를 비롯하여 남과 북에 다 같이 의의가 있는 날들을 계기로 당국과 국회, 정당, 지방자치단체, 민간단체 등 각계각층이 참가하는 민족공동행사를 적극 추진한다”고 명시된 만큼, 정부와 민간이 함께 공동행사를 추진한다는 것.

선언에 따라, 6.15민족공동위원회가 마련한 공동행사에 정부는 참가자 자격이었던 과거와 달리, 직접 주도자로 나서겠다는 의미이다. 무기한 연기된 남북고위급회담에서도 6.15공동행사가 의제로 다뤄질 예정이었다.

정부가 각계와 함께 ‘6.15공동행사 추진위원회’를 구성하기로 함에 따라, 6.15남측위가 추진한 오는 23일부터 26일까지 평양 공동위원장단 회의가 무산될 것으로 보인다.

통일부 관계자는 “아직 6.15남측위로부터 방북승인 신청을 받지 못했다”며 “추진위를 구성하기로 한 만큼, 방북 승인 여부를 확답해주기 어렵다”고 말했다.

조정훈 기자 whoony@tongilnews.com

<저작권자 © 통일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