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강경화-폼페이오 전화 통화, ‘남북 고위급회담 연기 통보’ 논의

기사승인 2018.05.16  13:00:36

공유
default_news_ad1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16일 오전 전화통화를 통해 북한의 갑작스런 ‘남북 고위급회담 연기 통보 문제’ 등을 논의했다.

외교부에 따르면, 이날 통화는 “폼페이오 장관의 요청으로” 이뤄졌다. 

강 장관은 북한 측의 통보와 관련한 한국 측 입장을 설명했다. 정부는 「판문점 선언」을 충실히 이행해 나가고자 하는 확고한 의지를 갖고 있으며, 북측이 한반도 평화와 번영을 위해 조속히 회담에 호응해 나올 것을 촉구할 예정이라고 설명하였다.
 
폼페이오 장관은 강 장관의 설명에 사의를 표하고, “미측으로서는 금번 북측의 조치에 유의하면서 북미정상회담을 위한 준비를 계속해 나가겠다”고 언급하였다. 남북 고위급회담 연기가 북미정상회담에 미칠 부정적 영향을 신속히 차단한 셈이다.

“양 장관은 지난 4.27 남북정상회담의 성과를 바탕으로 북미정상회담의 성공적인 개최를 통해 완전한 비핵화 및 한반도 평화정착을 이룰 수 있도록 한미간 긴밀한 공조를 계속해 나가기로 하였다”고 외교부가 전했다.

이광길 기자 gklee68@tongilnews.com

<저작권자 © 통일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set_new_S1N20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