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北 박태성 당 부위원장 등 참관단, 中 '중관춘' 참관

기사승인 2018.05.15  11:25:53

공유
default_news_ad1
   
▲ 박태성 당 부위원장을 단장으로 하는 '조선노동당 친선참관단'이 14일 중국을 방문해 '중관춘' 등 첨단 산업단지를 참관한 것으로 알려졌다. [캡쳐사진-노동신문]

박태성 당 부위원장을 단장으로 하는 '조선노동당 친선참관단'이 중국을 방문하기 위해 14일 평양을 출발, 당일 베이징에 도착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15일 보도했다.

평양국제비행장에서 리수용 당 부위원장과 리진쥔 북한 주재 중국대사가 참관단을 전송했으며, 중국에서는 왕야쥔 중국공산당 대외연락부 부부장과 관계자들, 지재룡 중국주재 북한대사가 참관단을 맞이했다고 통신은 전했다.

참관단의 구성과 방중 목적, 참관 대상과 일정 등은 구체적으로 밝히지 않았다.

참관단에는 박 부위원장과 함께 김수길 평양시당위원장, 김능오 평안북도당위원장, 류명선 당 국제부 부부장 등이 포함되어 있으며, 이들은 베이징 도착 당일 오후 중국의 실리콘밸리 '중관춘'을 참관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리진쥔 대사는 지난 11~12일 시찰단을 이끌고 평안북도 신의주시를 방문해 북중 양국의 지방과 민간사이의 왕래 강화 등 교류사업을 진행했다고 인터넷 신화망이 14일 평양발로 전했다.

김능오 평안북도 당위원장은 리 대사와 만나 "평안북도는 랴오닝성과의 협력을 강화해 양국 최고 지도자의 공감대를 잘 이행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승현 기자 shlee@tongilnews.com

<저작권자 © 통일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