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북한 여종업원 ‘기획탈북’, 통일부 “국정원이 결정해서..”

기사승인 2018.05.11  14:04:09

공유
default_news_ad1

지난 2016년 탈북한 북한 여종업원들이 자유의사에 반해 남한으로 왔다는 주장이 새롭게 제기됐다. 통일부는 “확인이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그리고 국정원이 시키는 대로 했을 뿐이라고 털어놨다.

백태현 통일부 대변인은 11일 오전 정례브리핑에서 “집단 탈북 종업원 문제와 관련하여 입국 경위, 자유의사 등에 대한 지배인과 일부 종업원의 새로운 주장이 있다”며 “사실관계 확인 필요성이 있다”고 밝혔다.

앞서 <JTBC>는 지난 10일 탈북 지배인 허강일과 여종업원 4명의 인터뷰를 공개했다. 허강일은 2014년 말부터 국정원 정보원으로 활동했고, 자신의 정체가 탄로 날까 두려워 귀순을 요청했다고 주장했다. 이 과정에서 국정원 측이 “박근혜 대통령이 비준한 작전”이라며 여종업원과 함께 탈북하라는 지시를 받았다고 한다.

인터뷰에 응한 여종업원들도 “말레이시아에 도착해서 택시를 타고 어디론가 갔다. 도착했는데 태극기가 보였다. 한국대사관이었다. 그때 한국에 간다는 것을 알게 됐다”면서 탈북은 자유의사가 아니었다고 밝혔다. 국정원이 기획한 ‘납치’인 셈.

게다가 허강일은 “한국에 와서야 총선이 며칠 안 남았고, 정치적으로 이용당했다고 느꼈다”고 말했다. 정부가 이들의 탈북을 20대 총선에 활용하려 했다는 정황이다.

통일부는 줄곧 자유의사에 따른 탈북이라고 주장해왔다. 2016년 4월 8일 당시 정준희 통일부 대변인은 여종업원 탈북사실을 공개하며, “한국의 실상과 북한 체제선전의 허구성을 알게 돼 집단탈북을 결심했다”고 밝혔다. 그리고 여종업원은 대학 생활을 하며 잘살고 있다고 알리기도 했다.

그러나 백 대변인은 기존 입장과 달리 말했다. “종업원 본인들이 여러 차례 면담 시도에 응하지 않아서 관련 사항을 파악하는 데 한계가 있었다”고 밝혔다.

그리고 당시 발표는 “국정원에서 결정을 하고 통일부에 알려주는 상황이었다”며 “관계기관에서 통보해주는 내용을 토대로 판단해왔다”고 털어놨다. 당시 탈북에 대한 제대로 된 판단없이 국정원이 써주는 데로 앵무새 노릇을 했다는 것이다.

통일부 정책혁신위원회는 지난해 의견서에서 “통일부는 관련 사안의 전모를 파악하지 못한 채, 국가안보실이나 국가정보원의 지시.협조에만 근거하여 발표하여 이른바 ‘외주발표’라는 비난을 감수하여야 했다”고 지적한 바 있다.

‘자유의사에 반해 탈북했다’는 여종업원들의 송환과 관련, 백 대변인은 “어제 방송과 관련해서 여러 가지 내용들이 있다”고 즉답을 피했다.

한편, <JTBC> 방송과 관련, 해당 기자를 회유.협박했다는 주장에 대해, 백 대변인은 “한 차례 전화한 적은 있다. 회유와 협박이 아니었다”고 해명했다.

조정훈 기자 whoony@tongilnews.com

<저작권자 © 통일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set_new_S1N20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