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트럼프, “김정은과의 회담 아주 멋질 것”

기사승인 2018.04.13  09:28:07

공유
default_news_ad1

- “북, 미국과의 협의서 ‘5대 요구안’ 제시” [한겨레신문]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2일(이하 현지시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의 정상회담이 “아주 멋질 것”이라고 밝혔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에서 주지사들과 만나 “나와 김정은 사이의 만남이 지금 준비되고 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나는 크게 존중하는 마음으로 (회담장에) 갈 것이고 무슨 일이 벌어질지 지켜보자”고 했다. 

그는 북한이 미국 본토를 타격할 수 있는 핵무기를 개발하면서 빚어진 위기를 해결하기 위한 중국의 도움에 감사를 표하고, “어떤 해결에 이르도록 우리를 도왔다는 점에서 그들은 멋졌다”고 말했다. 

12일 상원 인준청문회에 참석한 마이크 폼페오 국무장관 지명자는 다가오는 ‘트럼프-김정은 정상회담’에서 북한과 외교적 성과를 낳을 경로가 설정될 수 있을 것이라고 “낙관한다”고 말했다고 <로이터통신>이 보도했다.

폼페오 지명자는 누구도 첫 북.미 정상회담에서 ‘포괄적 합의(comprehensive deal)’에 이를 것이라는 환상을 갖고 있지는 않다고 기대치를 낮췄다. 또, 되돌릴 수 없는 핵포기 조치가 있기 전까지 북한은 미국으로부터 보상을 기대하지 말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겨레신문>은 13일 ‘복수의 소식통’을 인용해 “최근 북-미 접촉에서 북한이 △미국 핵 전략자산 한국에서 철수 △한-미 연합훈련 때 핵 전략자산 전개 중지 △재래식 및 핵무기로 공격하지 않는다는 보장 △정전협정을 평화협정으로 전환 △북한과 미국의 수교 등을 제시했다”고 보도했다. 비핵화에 상응하는 대가로 5가지의 ‘군사 위협 해소 및 체제 안전 보장’ 방안을 요구했다는 것.

이 신문은 “특히 북한은 이 자리에서 주한미군 철수를 요구하지 않았으며, 앞으로도 체제 안전이 보장되면 미군 철수를 요구하지 않겠다는 방침을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고 전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13일 보도 관련 질문을 받고 “모르는 내용”이라고 피해갔다. “비핵화 문제에 대해서 우리 정부 나름의 해법을 가지고 있는데 그 (보도) 내용과 비교해서 이렇다 저렇다 공개하기는 어렵다”고 덧붙였다. 

이에 앞서, 12일 서울에서 열린 ‘세종국가전략포럼’에서 백학순 세종연구소 수석연구위원은 남측 특사단이 김정은 위원장을 만난 후 발표한 ‘3.6합의’를 분석하면서, 북한이 주한미군의 주둔과 훈련을 용인하되 ‘비핵’ 조건을 붙이고 있는 것으로 해석했다. 

이광길 기자 gklee68@tongilnews.com

<저작권자 © 통일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