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조선의 핵폐기 만을 생각한다면 너무도 어리석은 일” <조선신보>

기사승인 2018.03.14  15:53:13

공유
default_news_ad1

“설마 조선의 핵폐기 만을 추구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면 너무도 어리석은 일이다.”

재일 <조선신보>는 14일 ‘역사의 분수령’이란 논평에서 북미 정상회담 개최와 관련 “트럼프가 조미(북미) 수뇌회담의 의미를 얼마나 이해하고 있는지 알 수 없으나”라는 단서를 달고는 이같이 지적했다.

아울러, 신문은 “트럼프 대통령이 조선의 최고지도자를 만나고 싶어 하는 것은 당연한 일”이라고는, 그 이유로 “이미 조미 핵대결전은 조선의 압승으로 끝났기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신문은 북미 정상회담에 대해 “영원한 적도 영원한 동맹도 없다”면서 “나라와 민족의 근본이익을 추구하는 ‘윈윈’전략이 최선의 선택”이라고 규정했다.

신문은 북미 정상회담에 앞선 남북 정상회담에 대해서는 “(남북) 수뇌들이 직접 나서 북남관계를 기축으로 뒤엉킨 남미관계, 북미관계를 근원적으로 동시에 풀어나가는 방식이 있을 수 있다”고 제시하고는 “이는 기타 유관국들도 지지할 수밖에 없고 그 어떤 형태의 대국주의, 지배주의적 간섭과 압박도 허용하는 여지조차 없게 만드는 최상의 묘술”이라고 강조했다.

 

 

이계환 기자 khlee@tongilnews.com

<저작권자 © 통일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