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北, 결핵·말라리아퇴치세계기금 지원중단...'비인도적 처사'

기사승인 2018.03.14  10:16:26

공유
default_news_ad1

북한은 최근 '에이즈·결핵·말라리아 퇴치 세계기금'(The Global Fund to Fight AIDS, Tuberculosis and Malaria, 세계기금)이 곧 대북 협조를 중단하겠다고 통보한데 대해 '비인도주의적인 처사'라고 비판했다.

13일 <조선중앙통신>에 따르면, 김형훈 북한 보건성 부상(차관)은 10일 피터 샌즈 세계기금 집행국장에게 편지를 보내 얼마전 세계기금 마크 에딩턴 자금관리국장으로부터 "현주기 세계기금의 협조를 2018년 6월 30일까지 종결하게 된다"는 내용의 2월 22일자 편지를 접수했다면서 "세계기금의 급작스러운 이번 협조중단 조치를 기금 측이 주장하는 우리나라(북)의 '특수한 협조환경' 때문이 아니라 인도주의 협조를 정치화하려는 일부 세력들의 압력에 의한 것으로 밖에 달리 볼 수 없다"고 항의했다.

이어 "이번 중단조치가 협조를 직접 맡아 이행하고 있는 유엔아동기금과 세계보건기구와의 사전협의도 없이, 더우기 미국이 우리나라에 대한 역대 최고의 제재를 발표한 것과 때를 같이하고 있는 것이 이를 실증해주고 있다"고 유감을 표시했다.

김 부상은 "결핵, 말라리아 근절을 위한 사업에서 일정하게 효과를 보고 있는 현 단계에서 기금 측이 그 후과에 대해서는 아랑곳하지 않고 일방적으로 협조중단을 통지해온 것은 매우 비정상적이며 비인도주의적인 처사"라면서 "세계기금이 협조중단 문제로 초래하게 될 인도주의적 후과에 대해 심사숙고하고 응당한 책임을 느껴야 하며 이제라도 인도주의 사명에 맞게 이 문제를 바로 잡기 위한 대책을 세울 것을 강력히 요구한다"고 밝혔다.

또 "결핵, 말라리아 협조를 이행하고 있는 유엔기구들도 협조중단으로 우리나라에서 세계기금이 제공한 결핵약으로 치료받던 환자들 속에서 해마다 수천 명의 다약제내성 환자들이 증가하여 어린이들과 주민들 속에 급속히 전파될 수 있다는데 대하여 우려하고 있으며 이로부터 협조가 절대로 중단되어서는 안 된다고 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세계기금은 지난 2002년 에이즈와 결핵, 말라리아 등 질병 예방과 치료를 위해 미국과 영국, 일본, 프랑스 등 주요 8개국이 주도해 설립하고 한국 등 전세계 54개국이 자금을 지원하는 국제기구이며, 북한에 대해서는 지난 2010년부터 결핵과 말라리아 퇴치사업을 지원해왔다.

지난 2015년, 2016년에 대북 말라리아 및 결핵 퇴치사업에 대해서는 총 5등급 가운데 가장 높은 A1등급으로 평가한 바 있으나 지난달 22일 '자원배치와 지원의 효율성에 대한 보장 및 리스크 관리가 요구수준에 미치지 못한다'는 이유로 지원 중단을 발표했다.

 

 

이승현 기자 shlee@tongilnews.com

<저작권자 © 통일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