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강경화-틸러슨, 16일 “급진전된 한반도 상황” 논의

기사승인 2018.03.13  18:32:24

공유
default_news_ad1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오는 16일(현지시간) 워싱턴에서 렉스 틸러슨 미국 국무부 장관과 회담을 개최한다. 

노규덕 외교부 대변인은 13일 정례브리핑에서 “이번 회담에서 최근 급진전된 한반도 상황에 대한 평가를 공유하고 향후 긴밀한 한미공조 방안과 한미동맹 강화 방안에 대해 협의할 예정”이라고 알렸다. 

강 장관은 또한 방미 기간 미국 의회 상·하원 주요 인사 등과 면담을 통해서 한미 동맹 관계 강화, 북핵 문제의 평화적 해결에 대한 의회 차원에서의 지속적인 지지와 협력을 당부할 예정이다.  

노 대변인은 “우리 대북특사의 방북·방미 결과, 남북 및 북미정상회담을 추진키로 함에 따라 한반도 비핵화, 항구적인 평화 체제 및 남북 공동번영의 길을 열 소중한 기회가 마련되었다”면서 “정부는 이러한 기회를 놓치지 않고 남북 및 북미정상회담이 성공적으로 개최되어 한반도 평화의 이정표로 기록될 수 있도록 국제사회와 긴밀한 공조 하에 외교적 노력을 경주해 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특히, “앞으로 두 달 여 간 남북·북미정상회담 등 한반도 정세가 긴박하게 움직일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한미 양국 간 각급에서의 수시로 또 투명한 협의를 갖는 것이 그 어느 때보다도 긴요한 시점”에 강 장관이 틸러슨 장관과 만나 “북미·남북대화 추진방안에 대해 심도 깊은 협의를 가질 예정”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강 장관의) 이번 방미는 한미 간 북핵문제 관련 긴밀한 공조체제를 강화하고, 북미대화 추진 관련 실무조율 기반을 구축하는 데 기여할 것”이라고 기대했다. 

강 장관은 오는 15일 사흘 일정으로 미국 방문길에 오른다. 하루 전인 14일 이도훈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이 미국을 방문한다. 

이광길 기자 gklee68@tongilnews.com

<저작권자 © 통일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