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서훈, 아베 예방...아베 "상황변화, 한미일 공조 결과"

기사승인 2018.03.13  15:50:33

공유
default_news_ad1

“현재의 상황변화는 그동안 한미일 세 나라가 긴밀하게 공조해온 결과로 평가한다.”

서훈 국가정보원 원장이 13일 오전 11시 아베 신조 일본 총리를 예방하고, 방북, 방미 결과에 대해 설명하자 아베 총리는 “문재인 대통령이 특사를 보내서 방북 결과와 방미 결과를 소상히 설명해 준 데 대해 감사를 표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청와대에 따르면, 아베 총리는 “남북관계의 진전과 비핵화 국면에서 변화를 가져온 문재인 대통령의 리더십에 경의를 표한다”면서 “북한이 앞으로 남북 정상회담에 이어 북미 정상회담이라는 큰 담판을 해야 하는 상황인 만큼 이 기회를 단순히 시간벌기 용으로 이용할 것으로는 보지 않는다”고 평가했다.

아베 총리는 북한에 관한 세세한 부분까지 질문을 하는 등 높은 관심을 보여 15분 면담 예정시간이 1시간으로 늘었고, 청와대 관계자는 “대화는 진지하고 밀도있게 이뤄졌다”며 “1시간 동안 깊숙한 대화를 나눴다”고 전했다.

서훈 국정원장과 아베 총리 면담에는 남관표 국가안보실 2차장과 이수훈 주일 대사가 함께 했으며, 고노 외상, 니시무라 관방부장관, 야치 쇼타로 NSC 국장, 기타무라 내각 정보관 등이 배석했다.

고노 외상은 전날 서훈 국정원장과 만찬을 겸한 면담 자리에서 “서 원장이 북한에 갔을 때 납치자 문제가 거론됐느냐”고 물었고, 서훈 원장은 “김정은 위원장과의 면담은 한반도 비핵화, 정상회담 등 대형 이슈에 대해 포괄적으로 논의하는 자리여서 납치자 문제는 논의되지 않았다”고 확인하고 “앞으로 이 문제는 일본과 북한의 실질적인 관계 개선 과정에서 논의되고 협의할 수 있을 것으로 생각한다”고 답했다.

​서훈 국정원장과 남관표 2차장은 아베 총리 예방에 앞서 스가 관방장관과 면담을 가졌고, 오후에 일본 정부 관계자들을 만난 뒤 밤 늦게 귀국할 예정이다.

한편, 전날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을 예방한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은 13일 오후 러시아로 떠났다.

(수정, 21:23)

 

김치관 기자 ckkim@tongilnews.com

<저작권자 © 통일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