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서훈, 고노 외무상과 만찬...“방북시 납치자 문제 논의 안돼”

기사승인 2018.03.12  23:04:24

공유
default_news_ad1

서훈 국가정보원 원장은 12일 일본을 방문, 고노 다로 일본 외무상과 만나 방북 결과와 트럼프 대통령의 면담 내용 등에 대해 설명했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에 따르면 서훈 국정원장은 이날 오후 6시부터 3시간 동안 고노 외무상과 만나 만찬을 했으며, 이 자리에는 야치 NSC 국장, 기타무라 내각 정보관, 가나스기 겐지 외교부 아시아대양주국장 등이 참석했다. 서훈 원장의 일본 방문에는 남관표 청와대 국가안보실 2차장이 동행하고 있다.

서훈 원장은 방북 결과와 트럼프 대통령의 면담 내용, 트럼프 대통령의 결단 과정에 대해 상세히 설명했고, 고노 외무상은 “현재 상황에 이르기까지 경주해온 한국의 노력에 경의를 표한다”면서 “현 상황은 동아시아의 기적 직전의 상황”이라고 평가했다.

고노 외무상은 “앞으로도 한반도 비핵화 문제 해결을 위해 한국과 긴밀히 협의하며 공조해나가겠다”고 약속했다.

특히 고노 외무상은 “서 원장이 북한에 갔을 때 납치자 문제가 거론됐느냐”고 물었고, 서훈 원장은 “김정은 위원장과의 면담은 한반도 비핵화, 정상회담 등 대형 이슈에 대해 포괄적으로 논의하는 자리여서 납치자 문제는 논의되지 않았다”고 확인하고 “앞으로 이 문제는 일본과 북한의 실질적인 관계 개선 과정에서 논의되고 협의할 수 있을 것으로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한 참석자는 “실무적으로 아주 진지하고 화기애애한 분위기 속에서 진행됐다”고 평했다.

서훈 원장은 내일 오전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 스가 요시히데 관방장관을 만날 예정이다.

김치관 기자 ckkim@tongilnews.com

<저작권자 © 통일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