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정현백 여가부, UN 회의에서 ‘일본군 성노예’ 발언 회피

기사승인 2018.02.23  13:15:04

공유
default_news_ad1
   
▲ 제69차 유엔 여성차별철폐위원회 한국 정부 심의 정부대표단장인 정현백 장관은 22일(현지시각) 스위스 제네바에서 열린 제8차 한국정부 심의에 참석, 30분 모두발언에서 일본군 성노예제 관련 발언을 일절 하지 않았다고 한다. [캡처-UN Web TV]

정현백 여성가족부 장관이 유엔 여성차별철폐위원회에서 제기된 화해치유재단에 대해 모르쇠로 일관한 것으로 알려졌다. 심지어 일본군 성노예 문제를 먼저 거론하지 않았다고 한다.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대협) 등은 23일 보도자료를 통해, 제69차 유엔 여성차별철폐위원회 한국 정부 심의 정부대표단장인 정현백 장관은 22일(현지시각) 스위스 제네바에서 열린 제8차 한국정부 심의에 참석, 30분 모두발언에서 일본군 성노예제 관련 발언을 일절 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그리고 위원회 위원의 질의응답 과정에서 일본군 성노예제 문제가 거론돼 정 장관이 관련 발언을 했던 것. 그런데 2015년 ‘12.28합의’에 대해서는 모르쇠로 일관하며 회피하는 모습을 보였다.

정대협에 따르면, 한 전문가 위원이 ‘12.28합의’로 설립된 화해치유재단 후속 조치에 대해 질의하자, 정 장관은 의장에게 “답변을 해야 하나요?”라며 답하지 않았다. 해당 위원이 재차 답변을 요구하자, 그제야 정 장관은 “이 문제에 대한 정책은 피해자들에 대한 지원과 기념사업 기림 사업을 진행 중”이라고 되풀이했다.

다만, “화해치유재단 관련 문제는 한.일 양국 간 협약의 문제가 있기 때문에 앞으로 좀 더 고민하면서 풀어가도록 하겠다”고만 답했다.

유엔 여성차별철폐위원회가 한국 정부를 상대로 한 심의에서 일본군 성노예제 문제를 다룬 것은 이번이 처음. 하지만 정 장관은 안이한 태도로 일관해 문제가 제기된 것.

정대협 측은 “화해치유재단 해산을 포함한 정부 차원의 후속 조치는 공허한 말 잔치에 불과함을 확인했다”며 “여성에 대한 폭력 범죄에 있어 피해자 중심주의적 접근법에 기반하여 피해자들의 목소리를 대변하고, 그들의 인권과 명예회복을 위한 적극적인 대책을 마련해야 할 의무가 있는 정부는 여전히 무능하고 피해자들을 위한 실질적인 조치는 취하지 않고 있다”고 꼬집었다.

조정훈 기자 whoony@tongilnews.com

<저작권자 © 통일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