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南당국자 착각하지 말라" <북통신>

기사승인 2018.01.14  20:43:57

공유
default_news_ad1

- 문대통령 신년기자회견 '북핵 발언' 등 비판

북한은 최근 문재인 대통령의 신년기자회견 발언 등을 문제삼아 "남조선 당국자는 착각하지 말아야 한다"며, "우리(북)는 앞으로도 북남(남북)관계 개선을 위하여 적극 노력할 것이지만 그에 찬물을 끼얹는 불순한 행위에 대해서는 결코 보고만 있지 않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조선중앙통신>은 14일 '남조선 당국자는 착각하지 말아야 한다'는 제목의 기사에서  문 대통령의 신년기자회견 내용을 거론하면서 '화해국면에 찬물을 끼얹는 온당치 못한 망언', '얼빠진 궤변', '상전의 불편한 이 심기를 의식한 구차스러운 비위맞추기'라고 비판했다.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올해 신년사에서  대화제의를 하면서 '문재인 대통령'이라고 한 호칭은 '남조선 당국자'로 다시 돌아갔다.

문 대통령은 신년기자회견에서 "남북간 대화가 시작된 것은 미국이 주도하는 제재압박의 효과라고 할수 있다, 트럼프 대통령의 공이 매우 크다, 감사를 표하고 싶다", "북을 대화에 이끌어낸 것은 남북관계 개선을 위해서가 아니라 '북의 비핵화'를 위한 대화의 장을 마련하기 위한 것", "북과 유약하게 대화만 추구하지 않겠다, 대화가 시작되었다고 '북핵문제'가 해결된 것은 아니다, 국제사회의 제재에 보조를 맞추어 나갈 것이며 독자적으로 제재를 완화할 생각은 없다, 북과의 관계개선은 '북핵문제' 해결과 함께 가지 않을수 없다"라고 말했다고 통신은 지적했다.

이어 "최근 미국이 북남대화에 대해 겉으로는 '지지'요, '환영'이요 하면서도 속으로는 당황망조하여 '북핵폐기'에 도움되지 않는 남북관계 개선은 의미가 없다고 앙탈질하며 남조선 당국을 압박하고있다는것은 세상이 다 알고있는 사실"이라며, "남조선 당국자의 신년기자회견 발언이 상전의 불편한 이 심기를 의식한 구차스러운 비위맞추기라는것은 두말할 필요가 없다"고 하면서도 "아무리 상전의 눈치를 보아야 하는 가련한 처지이기로서니 대화 상대를 앞에 놓고 이렇게까지 무례하고 우매할 수 있는가"라고 쓴소리를 했다.

또 "창피한 줄도 모르고 북남대화라는 결과가 마치 저들 주도의 국제적 제재압박때문에 이루어진 것처럼 주절대는 트럼프에게 사실이 그렇다고 감사까지 표하면서 북남회담을 '북핵폐기'를 위한 조미(북미)회담으로 이어놓겠다고 주제넘게 발라맞추는 남조선 당국자의 비굴한 처사는 더더욱 눈을 뜨고 보지 못할 지경"이라면서 "이것은 남조선 당국이 우리의 겨울철올림픽경기대회참가를 성사시켜보려고 무진 애를 쓰는 것도 결국은 북남관계 개선문제를 뛰여넘어 '북핵폐기'를 실현할 것을 내다보고 우리를 유도해보려는 음흉한 기도를 그대로 드러낸 것이라고 밖에 달리 볼 수 없다"고 맹비난했다.

통신은 "지금은 북남관계를 개선하고 신뢰를 쌓아나가는 첫 공정으로서 이것을 소중히 여겨야 마땅할 것"이라면서, "우리가 진정과 아량을 가지고 저들의 요구를 다 들어주니 기신기신 눈치만 보던 남조선당국이 이제는 머리를 쳐들고 그야말로 오만방자하게 놀아대고 있다. 이것은 남조선당국이 민족의 이익과 요구는 안중에 없으며 겨울철올림픽경기대회와 북남관계 개선의 소중한 싹을 제물로 바쳐서라도 상전의 비위를 맞추어 권력만 유지하면 그만이라고 여기는 친미 사대집단이라는 것을 그대로 보여주고 있다"고 거듭 비판했다.

"아직은 모든 것이 시작에 불과하다. 겨울철 올림픽경기대회에 참가할 우리 대표단을 태운 열차나 버스도 아직 평양에 있다는 것을 알아야 한다. 밥을 먹으려면 제 손으로 밥을 지어야 한다"며, "남조선당국은 자기들의 점잖지 못한 처사가 어떤 불미스러운 결과를 가져오겠는가에 대하여 심사숙고하는 것이 좋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승현 기자 shlee@tongilnews.com

<저작권자 © 통일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