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평창을 넘어 북핵폐기가 아닌 통일로 간다’ <조선신보>

기사승인 2018.01.12  21:42:38

공유
default_news_ad1

재일 <조선신보>는 12일 평양발 정세관련 기사에서 지난 9일 열린 남북 고위급회담과 관련해 지금 남측언론에 ‘평창을 넘어 북핵폐기로 간다’는 식의 논조가 유포되고 있다면서 이에 극도의 경계심을 드러냈다.

“(남측) 당국이 거기에 끌려가는 모습을 보인다면 북과 남의 공동보조가 제대로 이루어질 수 없다”는 것이다.

이에 맞춰 신문은 “남측당국은 관계개선을 위해 북측이 기울이는 진지한 노력이 무엇에 기인하고 있는가를 똑똑히 알고 민족대화의 목적과 방향을 바로 세워야 할 것”이라고 주문했다.

즉, 평창을 넘어 북핵폐기가 아닌 통일로 가야 한다는 것이다.

아울러, 신문은 남북관계의 동결상태가 해소되기를 바라지 않는 외세의 궤변술인 “북의 평창올림픽 참가제안은 ‘제재압박에 못 이겨 나온 것’이라느니, ‘미일한(한미일)공조의 균열을 노린 것’이라느니 ‘핵, 미사일개발을 위한 시간벌기’라느니 뭐니 하는 견해와 주장들”이 남측 언론에도 나타났다고 지적했다.

신문은 “신년사에서 표명된 평창올림픽 대표단 파견을 북의 민심이 절대적으로 지지하고 북의 당국자들이 그 실현을 위해 적극적인 노력을 기울이는 것은 적대세력들이 벌리는 제재압박소동과 전혀 무관하”며, 또한 “그 무슨 시간을 벌기 위한 방책도 아니다”고 주장했다.

신문은 “북측은 민족적 대사인 평창올림픽을 성공시키는 그 길 위에 북과 남이 함께 열어제낄 자주통일의 대통로를 보고 있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평창을 넘어 통일로 간다’는 것이다.

한편, 신문은 남북 고위급회담에서 채택한 공동보도문에 대해 “온 겨레가 바라는 합의가 이렇게 짧은 시간동안에 이루어진 것은 북남회담 역사에서도 일찍이 없었던 일”이라고 평했다.

 

 

이계환 기자 khlee@tongilnews.com

<저작권자 © 통일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