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정부, 겨레말큰사전 남북공동편찬사업에 33억 원 지원

기사승인 2018.01.12  15:57:34

공유
default_news_ad1

정부가 올해 겨레말큰사전 남북공동편찬사업에 남북협력기금에서 33억 원을 지원하기로 결정했다. ‘5.24조치’와 금강산 관광 중단 등으로 피해입은 경협기업에도 183억 원을 지원하기로 했다.

이유진 통일부 부대변인은 12일 오전 정례브리핑에서 “11일 정부는 제289차 남북교류협력추진협의회를 개최하여 2018년 남북협력기금 운용계획 등 7개 안건을 심의.의결하였다”고 밝혔다.

이번 회의에서 올해 통일부 예산에 대한 국회 의결로 확정된 남북협력기금 1조 6천182억 원 운영계획안을 심의했다. “현재 대북제재 국면을 감안하는 동시에 북핵문제 진전 등 여건 조성 시 남북관계 상황 변화를 재정적으로 뒷받침할 수 있도록 편성했다”고 통일부는 설명했다.

이에, 통일부는 2005년부터 시작된 겨레말큰사전 남북공동편찬사업 지원으로 올해 사업비 33억 원, 사업관리비 7백만 원을 책정했다. ‘5.24조치’와 금강산 관광 중단으로 피해입은 기업에 기업 운영 및 관리경비 명목으로 183억 원을 지급하기로 했다.

북한 인도지원 사업을 체계적으로 통합.관리하기 위해 지난 2015년부터 진행된 사업관리, 데이터베이스 관리, 민관협력 사업인 ‘대북지원사업 통합관리체계 구축.운영’에 6억 5천 7백만 원을 지원할 예정이다.

또한, 한반도통일미래센터 운영경비 63억 4천 1백만 원, 남북교류협력지원협회 운영 및 위탁사업비 27억 원, 개성공업지구지원재단 운영경비 87억 9천 5백만 원 등을 각각 남북교류협력기금에서 지원된다.

 

조정훈 기자 whoony@tongilnews.com

<저작권자 © 통일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