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일 정부, 외교채널 통해 ‘문 대통령 위안부 발언’ 항의

기사승인 2018.01.10  17:29:22

공유
default_news_ad1

아베 신조 총리가 이끄는 일본 정부가 일본군 성노예(‘위안부’) 관련 10일 문재인 대통령의 신년 회견 발언에 대해 공식 항의했다.

일본 <교도통신>에 따르면, 가나스기 겐지 일본 외무성 아시아대양주국장이 주일 한국대사관 간부에서 전화를 걸어 일본군 성노예 관련 문재인 대통령의 ‘사죄 촉구’를 “받아들일 수 없다”고 항의했다.

“일본이 그 진실을 인정하고, 또 피해자 할머니들에 대해서 진심을 다해서 사죄하고, 그리고 그것을 교훈으로 삼으면서 다시는 그런 일이 일어나지 않도록 국제사회와 함께 노력해나갈 때, 그러면 할머니들도 그 피해를 용서할 수 있을 것이고, 일본을 용서할 수 있을 것이고, 그것이 완전한 위안부 문제의 해결이라고 생각한다”는 문 대통령의 발언을 겨냥한 것으로 보인다. 

한국 정부 당국자는 “(일본측으로부터) 입장 표명이 있었다”고 <교도통신> 보도를 확인했다.

한편, 일본 정부 대변인인 스가 요시히데 관방장관은 10일 회견에서 “한국 측이 추가적인 조치를 요구하는 것은 결코 받아들일 수 없다”면서 “합의의 착실한 실행이 양국에 요구된다”고 밝혔다고 <교도통신>이 전했다.  

전날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2015년 12월 28일 한.일 합의의 문제점을 지적하며 새로운 방침을 발표한 데 대해서는 “비록 정권이 바뀌었다고 해도 책임을 가지고 유지하는 것이 국제사회의 당연한 원칙”이라고 주장했다. 

아베 신조 정권은 2014년 6월 과거 일본군이 성노예(‘위안부’)를 강제 동원했음을 인정하는 “고노 담화(1993.8)”를 검증 명목으로 사실상 무력화하는 조치를 취한 바 있다. 스가 장관의 논리에 따르면, 3년 7개월 전 아베 정권 스스로가 “국제사회의 당연한 원칙”을 무너뜨린 셈이다. 

이광길 기자 gklee68@tongilnews.com

<저작권자 © 통일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