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민주.국민, ‘평창 올림픽 참석’ 김정은 신년사 ‘환영’

기사승인 2018.01.01  13:16:16

공유
default_news_ad1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당이 1일, 다가오는 평창 동계올림픽에 대표단 파견 의사를 밝힌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신년사를 반겼다. 

더불어민주당 김현 대변인은 이날 오후 서면브리핑을 통해 “오늘 북한 김정은 위원장이 2018년 신년사를 통해 평창 올림픽 성공을 언급하고, 북한 대표단 파견을 포함한 필요 조치를 위해 남북대화를 제기한 것을 긍정적으로 평가한다”고 밝혔다.

그는 “그동안 문재인 대통령은 평창 올림픽을 평화 올림픽으로 승화시키기 위해 한미합동군사훈련 연기 등 평화적인 환경 조성을 위해 노력해 온 바 있다”고 지적하고, “정부는 장관급 회담 제안 등을 통해 남북관계 개선에 필요한 제반 사항을 논의할 수 있도록 차분하게 대응해 나가야 한다”고 당부했다.

김 대변인은 “더불어민주당은 평창동계올림픽과 패럴림픽이 평화올림픽으로 성공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뒷받침해 나갈 것”이라고 했다. “북한은 평창 올림픽 성공과 한반도 정세 안정, 남북 대화 실현을 위해 일체의 도발적 행위를 중단하여 그 진정성을 보여주어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고 김대중 대통령의 햇볕정책 계승자를 자처하는 국민의당 이행자 대변인도 평창 동계올림픽에 대표단 파견과 남북 당국 간 만남 의사를 표명한 김 위원장의 신년사가 “경색되었던 남북관계의 터닝 포인트가 되길 바란다”고 기대했다. 

이 대변인은 “(김 위원장의 신년사는) 우리 정부가 평창올림픽 기간 동안 한미합동군사훈련을 연기하기로 한 것에 대한 화답으로 보여진다”고 평가하고 “평창올림픽을 계기로 남북관계가 화해의 국면으로 이어지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 대변인은 그러나 “김정은 위원장은 “핵단추가 항상 내 사무실 책상 위에 놓여 있고 이는 위협이 아닌 현실” 임을 밝혀 북한이 핵을 포기하지 않을 것이라는 의지를 강조했다”면서 “우리는 어떤 이유에서도 북한의 핵을 용납할 수 없다”고 선을 그었다. 

그는 “북한의 불필요한 핵단추 위협으로는 북한의 안전도, 체제유지도 보장할 수 없다”면서 “평창올림픽의 성공적 개최 속에서도 북한의 비핵화를 위한 대북제재가 멈춰서는 안 될 것임을 밝혀둔다”고 말했다.

이광길 기자 gklee68@tongilnews.com

<저작권자 © 통일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