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E-1 챔피언십 여자축구] 북한, 일본에 2-0 꺾고 우승

기사승인 2017.12.15  21:59:57

공유
default_news_ad1

2017 동아시아축구연맹(EAFF) E-1 챔피언십 여자 축구대표팀 북한-일본전에서 북한이 2-0으로 승리해 우승했다.

재일 <조선신보>는 “조선여자팀이 15일 지바현 지바시 소가 구기장에서 진행된 ‘2017년 동아시아축구연맹 E-1 축구선수권대회’의 마지막 경기 일본전에 임하여 2 대 0으로 승리하여 우승하였다”고 이날 보도했다.

아울러, 신문은 “조선팀은 이번 대회에서 3전 3승이었다”고 덧붙였다.

   
▲ E-1 챔피언십 여자 축구대표팀 북한-일본전. 북한이 2-0으로 승리해 우승했다. [사진-조선신보]

북한의 김윤미 선수는 후반 20분 아크 정면에서 중거리 슈팅으로 일본의 골망을 세차게 흔들었다. 이어 리향심 선수가 후반 36분 두 번째 골을 더해 일본을 완파하고 대회 정상에 올랐다.

특히 김윤미 선수는 이번 대회에서 3경기 연속골을 넣는 진가를 발휘했다. 김 선수는 중국전 멀티골로 2-0 완승을 이끈데 이어, 남북전에서도 결승골을 넣어 1-0으로 이겼다. 그리고 사실상의 결승전이었던 일본과의 경기에서도 결승골을 터뜨렸다. 김윤미 선수는 3경기 연속 4득점을 올리며 이 대회 득점왕에 올랐다.

북한은 2013년과 2015년 대회에 이어 우승을 차지해, E-1 챔피언십 3연패를 달성했다. 이 기록은 북한이 유일하다.

한편, 한국 여자대표팀은 이날 오후 4시 10분 일본 소가 스포츠파크에서 열린 중국과의 3차전에서 전반에만 2골을 내주며 1-3으로 졌다. 한국팀은 3전 전패 최하위로 대회를 마감했다

이로써 여자축구는 북한-일본-중국-한국 순으로 마감됐다.

보도들에 따르면, 북한팀을 격려한 재일동포응원단은 이날도 여느 때와 다름없이 ‘공격전’, ‘이겨라 조선’ 등 플래카드를 내걸고 경기 내내 쉬지 않고 특유의 ‘필승 조선!’ 구호와 노래를 불렀다.

한편, E-1 챔피언십 남자 축구 3차전은 16일 북한-중국전, 한국-일본전으로 치러진다.

 

 

이계환 기자 khlee@tongilnews.com

<저작권자 © 통일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