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정대협, "문재인 정부, 한.일합의 무효화 공약 실행하라"

기사승인 2017.12.07  14:30:54

공유
default_news_ad1

오는 10일 촛불혁명으로 문재인 정부 출범 7개월을 맞는 가운데,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는 한국과 일본 정부의 일본군'위안부'합의(12.28합의) 무효화 공약을 실행하라고 촉구했다.

정대협은 7일 성명서를 발표, "다가오는 12월 10일은 촛불국민들의 힘으로 당선된 문재인 대통령의 취임 7개월이 되는 날이다. 그리고 곧 망국적인 2015한일합의가 발표된 지 2년"이라며 "정권출범 7개월이 되도록 일본군'위안부'문제와 관련한 외교부와 여성가족부의 정책은 여전히 '불가역적이고 최종적 해결'이라는 2015한일합의의 반인권적인 선언 아래 잠자고 있다"고 꼬집었다.

그리고 "2015 한일합의는 일본의 역사부정과 군국주의 부활에 날개를 달아주었다"며 "일본의 행보는 다시 전쟁을 향해 가는 구조를 만들며, 개헌 등을 통해 전쟁이 가능한 국가로 변모를 꾀하는 등 위험한 군국주의 행보를 계속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그렇게 기다림을 요구받으며 인내하고 있는 사이 올해 벌써 일곱 분의 일본군'위안부' 피해자들이 세상을 떠났다"며 "이제 피해자들의 이 치열하고도 끈질긴 노력이 해결로 이루어질 수 있도록 문재인 정부가 용단을 내릴 때"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더 이상 고령의 피해자들에게 '기다림'이라는 비현실적인 요구를 해서는 안 된다"며 "이것은 화해치유재단 해산, 10억 엔 반환 조치를 통해 2015한일합의를 실질적으로 무효화하는 것으로부터 시작되어야 한다. 한일합의에 대한 모든 진상을 투명하게 밝히고 그 과정에 있는 모든 적폐와 부정의에 대한 청산이 이루어져야 한다"고 촉구했다.

조정훈 기자 whoony@tongilnews.com

<저작권자 © 통일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