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트럼프, “‘쌍중단’ 수용 못한다는 데 시진핑 동의”

기사승인 2017.11.16  10:16:20

공유
default_news_ad1

“시 주석은 핵을 가진 북한이 중국에 심각한 위협이라고 인식했으며, 우리는 과거에 계속 실패했던 것과 같은 이른바 “쌍중단” 합의를 수용할 수 없다는 동의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5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아시아 순방 결과 발표를 통해 이같이 주장했다. 북한의 핵.미사일 활동 중단-한.미의 대규모 군사훈련 중단을 대화의 출발점으로 삼자는 제안을 중국이 철회했다는 것이나, 중국이 그렇게 밝힌 적은 없다. 

트럼프 대통령은 “우리는 시간이 소진되고 있으며, 우리는 모든 옵션이 테이블 위에 올라 있다는 점을 분명히 했다”고 주장했다. “우리(We)”가 미국만을 의미하는지, 중국까지 포함되는지 분명하지 않아 보인다.

그는 또한 “시 주석이 유엔 안보리 대북 결의를 충실히 이행하고, 우리의 공동 목표인 한반도 비핵화 달성을 위해 북한 정권에 대한 그의 큰 경제적 영향력을 활용하겠다고 다짐했다”고 밝혔다. 

한국 방문 기간 국회에서 연설을 통해 “나는 북한 정권의 사악한 범죄에 대한 진실을 말했고, 이 뒤틀린 독재자가 세계를 계속 핵으로 협박하는 것을 받아들일 수 없음을 분명히 했다”고 말했다. “중국과 러시아 등을 향해 무역과 상업 관계 단절을 통해 북한 정권을 고립시킬 것을 촉구했다”고 덧붙였다. 

트럼프 대통령은 “우리는 전략적 인내라는 실패한 전략을 종식시켰고 그 결과 유엔 안보리에서 강력한 새 제재를 비롯한 중요한 진전을 보았다”고 주장했다. 한국이 미국의 제재 노력에 동참한 점도 성과로 꼽았다. 

그는 아시아 순방의 3대 성과 중 하나로 “과거 여러 행정부에 걸쳐 꾸준히 증대된 북한 정권의 핵 협박에 맞서 세계가 단결하고 시급한 행동의 필요성”을 인식하게 된 것이라고 정리했다. 

안팎의 관측과는 달리, 이날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을 테러지원국으로 재지정하는 문제에 대해서는 거론하지 않았다. 쑹타오 중국 공산당 대외연락부장의 17일 방북을 앞두고 미국이 인위적인 장애를 조성하지 않은 셈이다. 

노규덕 외교부 대변인은 16일 “한미 간에는 북핵·북한문제와 관련해서는 긴밀한 협의와 공조를 지속을 해오고 있다. 그리고 테러지원국 재지정 문제와 관련해서는 여전히 저희는 관련 동향을 주시하고 있다”는 원론적인 답변을 내놨다. 

(추가, 15:03)

이광길 기자 gklee68@tongilnews.com

<저작권자 © 통일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