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한미일 외교차관, 18일 서울서 ‘북핵 대응’ 협의

기사승인 2017.10.11  15:51:23

공유
default_news_ad1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처음으로 한미일 외교차관협의회가 18일 서울에서 열린다. 3국 외교차관 협의회는 올해 1월 5일 미국 워싱턴 DC 개최 이후 9개월여 만이다. 

임성남 외교부 1차관과 존 설리반 미국 국무부 부장관, 스기야마 신스케 일본 외무성 사무차관이 참가하는 이번 회의에서는 △북핵.미사일 위협 상황 평가, △한반도 상황의 안정적 관리, △북핵.미사일 문제의 평화적 해결을 위한 3국간 공조 방안, △지역 및 글로벌 협력 방안이 논의될 예정이다.

18일은 중국 공산당 19차 전국대표대회(19차 당대회)가 열리는 날이다. 중국이 베이징에서 시진핑 2기 체제 개막을 공식화하는 날에 한미일이 서울에서 3국 공조를 과시하는 셈이다.

임성남 차관은 이날 존 설리반 부장관과 제7차 한미 차관급 전략대화를 개최한다. 

오는 11월초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방한 준비가 주요 의제다. 북한.북핵 문제와 한미 양국 간 주요 현안도 테이블 위에 오를 것으로 보인다.

임 차관은 또한 스기야마 사무차관과 한일 외교차관회담을 개최할 예정이다.

(추가, 17:06)

이광길 기자 gklee68@tongilnews.com

<저작권자 © 통일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