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통일부, 핵실험 지역 탈북자 피폭검사 실시

기사승인 2017.10.11  15:26:31

공유
default_news_ad1

통일부가 2006년 1차 핵실험 이후 탈북한 길주군 출신 북한이탈주민을 대상으로 피폭검사를 실시한다.

박병석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이 11일 밝힌 바에 따르면, 통일부는 길주군 출신 114명 중 희망자 30명을 대상으로 오는 12월까지 건강검진을 통해 방사량 노출 여부를 가릴 계획이다.

이들 희망자는 가장 최근 탈북한 이들로 우선 선정됐으며, 한국원자력의학원에 의뢰해 암검진과 갑상선 기능검사 등 피폭검사를 받고, 결과에 따라 후속대책이 마련될 예정이다.

이번 탈북자 대상 피폭검사로 핵 실험장이 위치한 함경북도 길주군 주민이 원인모를 질병에 걸린다는 일부의 주장 진위여부가 가려질 것으로 박 의원은 전망했다.

조정훈 기자 whoony@tongilnews.com

<저작권자 © 통일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